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1500억 펀드 환매 중단' 신한·KB 압수수색

    박정훈 기자

    발행일 : 2022.08.06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탈리아헬스케어 펀드 수사

    검찰이 대규모 환매 중단을 일으킨 '이탈리아헬스케어 펀드' 사태로 고발된 증권사들을 압수 수색하며 강제 수사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부장 채희만)는 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KB증권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이탈리아헬스케어 펀드는 이탈리아 병원들이 현지 지방정부에 청구할 진료비 매출채권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2017년 10월부터 2019년 9월까지 약 1500억원어치가 판매됐다. 하지만 2019년 말부터 상환 연기나 조기 상환 실패가 발생하면서 2020년 판매가 중단됐다. 이탈리아헬스케어 펀드 피해자 연대는 "이 사태로 500여 피해자가 약 1500억원의 재산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피해자들은 2020년 7월 펀드를 판매한 하나은행과 자산운용사 7곳, 증권사 3곳을 사기와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고발장을 받아든 서울남부지검은 작년 11월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사를 압수 수색하며 수사에 착수했다.

    법조계에서는 검찰이 사모펀드와 관련된 전반적 문제점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규모 피해자를 양산한 옵티머스 사건과 라임 사건 등을 통해 사모펀드를 이용한 불법행위와 관련해 문제점이 드러났고, 이를 파악한 검찰이 남부지검 증권범죄합수단 부활을 계기로 수사에 나섰다는 것이다.
    기고자 : 박정훈 기자
    본문자수 : 67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