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차관급이 공항영접, 총리 조찬… 한국과 다른 일본 '펠로시 예우'

    도쿄=성호철 특파원

    발행일 : 2022.08.06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일본을 방문 중인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5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조찬 회담을 갖고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미·일이 긴밀하게 연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펠로시 의장은 전날 밤 9시 50분쯤 도쿄 외곽에 위치한 미군 요코타 기지에 도착, 외무성 오다와라 기요시 부대신(차관급)의 영접을 받았다.

    기시다 총리는 회담 직후 중국의 대규모 군사훈련에 대해 "중국의 탄도미사일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을 포함한 근해에 낙하한 것은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에 관한 중대한 문제"라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중국은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행동을 통해 대만을 고립시키려 한다"며 "우리와 대만의 우정은 돈독하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사망에 대한 안타까움을 전했다.

    펠로시 하원의장의 방일은 2015년 5월 이후 7년 만이다. 미국 의전 서열 3위인 펠로시 하원의장에 대해 일본 측은 각별히 예우했다. 전날 밤 도착 때는 4선 의원인 외무성 부대신이 활주로에서 대기하다가 공항 영접했다. 기시다 총리와 조찬 회담을 했으며 호소다 히로유키 중의원 의장(국회의장에 해당)도 면담했다. 앞서 펠로시 하원의장의 한국 방문 때는 도착 공항에 한국 측 주요 인사가 아무도 나가지 않아 의전 결례 논란이 일기도 했다.
    기고자 : 도쿄=성호철 특파원
    본문자수 : 65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