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개딸들 '이재명 방탄용' 당헌 개정 요구

    김아진 기자

    발행일 : 2022.08.06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기소시 지무정지 내용 고쳐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극렬 지지자인 개딸(개혁의 딸)들이 '부정부패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경우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는' 내용의 당헌을 고치자고 주장하고 나섰다. 검경 수사를 받고 있는 이 의원이 당대표가 된 뒤 기소 되더라도 당대표를 계속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재명 방탄용' 당헌 개정 요구인 셈이다.

    최근 문을 연 민주당 당원 청원 시스템에는 지난 1일 '당헌 제80조(부패 연루자에 대한 제재) 개정 요구 청원글'이 올라왔다. 당헌 제80조 1항은 '사무총장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각급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하고 각급 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청원자는 "검찰 독재가 돼가고 있는 지금, 민주당 의원들에 대한 무차별한 기소가 진행될 것임은 충분히 알 수 있다"며 당헌 개정 또는 삭제를 요구했다. 이 글은 5일 오후 7만명가량 동의를 받았다.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는 8월 중순쯤 열리는 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이를 논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기고자 : 김아진 기자
    본문자수 : 55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