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서병수 "비대위원장은 5선 중진"… 주호영 유력

    김민서 기자

    발행일 : 2022.08.06 / 기타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朱 "비대위 구성·기간 보고 결정"

    국민의힘 전국위원장인 서병수 의원은 5일 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인선과 관련, "5선 중진급 의원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당 안팎에선 유력 후보로 주호영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서 의원은 이날 비대위 전환을 위한 상임전국위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어느 정도 비대위원장 윤곽이 잡혀가는 거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당내 5선 의원은 서병수 의원을 비롯해 김영선·정우택·정진석·조경태·주호영 의원까지 6명이다. 당 지도부와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들은 정진석 의원과 주호영 의원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이미 원내대표 등을 거쳐 당 사정에 밝고, 대통령실과 소통도 원활하다는 이유다. 그러나 정 의원은 국회 부의장을 맡고 있어 겸직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주 의원은 "정식 제안이 온다면 비대위 구성과 기간 등을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당내에선 당이 차별화하는 모습을 보여주려면 비윤(非尹) 그룹에서 비대위원장을 택해야 한다는 말도 나온다. 이 때문에 정우택·조경태 의원, 3선 김태호 의원도 거론된다. 원외에선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김황식 전 국무총리 이름도 오르내리고 있다. 당 관계자는 "비대위원장 임명안이 상정될 전국위가 9일로 예정된 만큼 주말 사이에 논의가 많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기고자 : 김민서 기자
    본문자수 : 66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