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영국 중앙은행도 27년 만에 '금리 빅스텝'

    김태준 기자

    발행일 : 2022.08.05 / 경제 A2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기준금리 1.25%→1.75%로 올려

    영국이 급등하는 물가를 잡기 위해 27년 만에 빅스텝(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에 나섰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은 4일(현지 시각)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1.75%로 0.5%포인트 올렸다. 영국의 빅스텝은 1995년 2월 이후 처음이다. 영국 기준금리는 글로벌 금융 위기 때인 2008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 됐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BOE가 인플레이션이 치솟는 상황에서 유럽중앙은행(ECB)과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공격적인 조치를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영국의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전년 동월 대비)은 9.4%로 40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미국(9.3%)이나 유로존(8.6%)보다 심각한 수준이다.

    게다가 기름 값 상승으로 연말 물가 상승률은 13%에 달할 것이라고 BOE는 전망했다. 경기 침체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큰 폭의 금리 인상을 단행한 배경이다. BOE는 영국 경제가 4분기에 침체 국면에 접어들고 내년 내내 마이너스 성장을 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도 돈줄을 조이기 위해 빅스텝이라는 강수를 뒀다. 미국 등 주요 국의 금리 인상 속도를 따라가지 않을 경우 영국 파운드화 가치가 더 떨어지고 이로 인해 수입 물가가 상승하면서 인플레이션이 더 심해지는 악순환을 막자는 것이다. 앞서 미 연준은 최근 2회 연속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하는 '자이언트 스텝'을 밟았고, ECB도 지난달 11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올리면서 0.5%포인트 인상했다. 지난달 한국은행도 사상 처음으로 빅스텝에 나섰다.

    BOE는 금리 인상과 함께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10년 넘게 이어진 양적 완화를 끝내고 주요국 중 처음으로 양적 긴축(중앙은행이 보유한 채권을 매각하는 방식으로 시중 유동성을 회수하는 것)에 나설 방침이다.
    기고자 : 김태준 기자
    본문자수 : 90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