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궤적 설계·우주통신망… 다누리 개발뒤엔 한미 우주협력

    최연진 기자 미 케이프커내버럴=공동취재단

    발행일 : 2022.08.05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NASA의 섀도캠도 함께 싣고 가

    한국 최초의 달 궤도선 다누리 개발 뒤에는 한·미 간 긴밀한 우주 협력이 있었다. 다누리가 성공적으로 달 궤도에 진입하면 앞으로 우주 선진국인 미국과의 협력은 한층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누리가 달까지 가는 BLT(탄도형 달 전이 방식·Ballistic Lunar Transfer) 궤적 설계가 대표적인 협력 사례다. BLT는 달로 직진하지 않고, 먼 심우주를 돌아 달로 가는 궤적이다. 궤적을 설계한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연구진으로선 전례 없는 도전이었다. 수개월간 시행착오 끝에 만든 궤적 설계는 이미 실행 경험이 있는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 연구진으로부터 검증을 받았다. 존 구이디<사진> 나사 우주탐사시스템부 부국장은 지난 3일(현지 시각) 오전 한국 기자단과 인터뷰에서 "나사의 전문가들과 함께 이 궤도를 검토했기 때문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한국팀은 나사 존슨우주센터 임무 운용 인원들과 지속적으로 논의하면서 여러 상황을 검토했다"고 말했다.

    미국도 다누리의 수혜를 받는 영역이 있다. 나사가 다누리에 실어보내는 섀도캠이다. 섀도캠은 미지 영역인 달의 영구음영 지역을 촬영할 장비다. 구이디 부국장은 "다누리에 탑재된 장비들을 통해 앞으로 달 극지방에 착륙할 후보지를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협력은 완벽한 파트너십의 결과"라고 말했다.

    심우주통신망에서도 나사와 협력이 이뤄졌다. 항우연은 국내 최대 규모의 심우주 지상 안테나를 구축했지만, 24시간 다누리를 추적하기 위해서는 국제 협력이 필요하다. 나사의 직경 70m급 안테나를 포함한 심우주통신망 지원을 받는다.
    기고자 : 최연진 기자 미 케이프커내버럴=공동취재단
    본문자수 : 81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