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탈당 민형배 복당 놓고… 李 "당을 위해 희생" 찬성, 박용진·강훈식은 부정적

    박상기 기자

    발행일 : 2022.08.05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서 무소속 민형배 의원의 복당 문제가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다. 당대표 후보인 이재명 의원이 지난 3일 방송 토론회에서 민 의원 복당을 허용하겠다는 취지로 발언하면서다.

    이 의원은 토론회에서 민 의원 탈당 관련 질문이 나오자 "당원들은 (탈당을) '희생'으로 보는 것 같고 여당 지지하는 분들이 '꼼수'라고 보는 것 같다"며 "당이 필요로 해서 요청해서 한 것인데 개인 책임으로 귀결시키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지난 4월 '검수완박' 강행 국면에서 탈당해 법제사법위 안건조정위에 무소속 신분으로 참여했다. 이로 인해 '위장·꼼수 탈당'이라는 비판을 받았는데, 이 의원은 당을 위한 희생이라 표현한 것이다. 민 의원이 탈당한 지 1년이 되기 전 복당하려면 당규상 중앙당의 허가가 있어야 한다.

    당대표 경쟁자인 박용진·강훈식 의원은 토론회에서 "기본 상식이 무너진 지점이 있다"며 민 의원 복당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박 의원은 4일 "토론회에서 가장 답답했던 것 중 하나는 민 의원 복당 문제에 대한 이 의원 태도였다"며 재차 비판에 나섰다.
    기고자 : 박상기 기자
    본문자수 : 56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