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여의도 톡톡] '체리따봉'이 몰고온 보안 열풍… 의원들 앞다퉈 화면필름 구입

    김형원 기자

    발행일 : 2022.08.04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기자에 안찍히게 문자 철통방어
    휴대폰 열기전에 주위부터 살펴

    국민의힘 A의원은 최근 인터넷 쇼핑몰에서 휴대전화 보안 필름을 구입했다. 뒤에서 스마트폰 화면을 볼 수 없도록 '철통 방어'하기 위해서다.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언론 카메라에 포착된 것이 보안 필름을 구입한 계기라고 한다.

    폴더블(접이식)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B의원도 최근에 휴대전화 보안 필름을 부착했다. 휴대전화가 접히는 부분에 보안 필름 붙이기가 까다롭지만 불편을 감수했다고 한다. 국민의힘 한 초선 의원은 "권 대행이 일부러 문자를 노출했다는 추측도 나오지만, 실제로는 접이식 스마트폰이어서 보안 필름을 붙이지 못했던 것 같다"면서 "집권 여당 지도 체제가 개편될 정도의 큰일이 벌어진 뒤부터는 휴대전화를 열기 전에 주변부터 살피게 된다"고 했다.

    정치권에서 때 아닌 보안 열풍이 불고 있다. 사적(私的)으로 주고받은 대화가 노출될 경우 어떤 사태로 확대될지 예측할 수 없기 때문이다. 당내에선 윤 대통령이 권 대행을 격려하면서 사용했던 이모티콘을 빗대어 "'체리 따봉<사진>' 문자 한 통이 집권 여당 비대위를 출범시켰다"는 자조 섞인 얘기마저 나오고 있다. 특히 윤 대통령의 문자메시지를 노출한 이후 권 대행이 곤경에 빠지자, 국민의힘 의원들 사이에선 "대통령이 보안에 민감한 것 같다"는 말도 퍼지고 있다. 이 때문에 "나도 어떻게 될지 모른다"면서 보안 필름을 사서 붙이는 의원들도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야당도 예외가 아니다. 최근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국회 본회의장 맨 뒷줄을 배정받은 것이 화제가 됐다. 이 자리는 2층 기자석에서 촬영이 어려운 사각지대라, 의원들 사이에선 이른바 '명당'으로 꼽힌다.
    기고자 : 김형원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85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