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공약 지키겠다"

    주형식 기자

    발행일 : 2022.08.04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권성동 세종의사당 예정지 찾아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3일 "국회 세종의사당, 대통령 세종 집무실 두 가지가 건립되면 세종시는 물론이고 충청도에 획기적인 발전을 갖고 올 것"이라며 "빠른 시간 안에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통령 세종 집무실 설치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 과제로 채택됐지만, 행정안전부가 지난달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에 대통령 임시 집무실 설치를 하지 않기로 하면서 공약 파기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여당 지도부가 공약 추진 의지를 드러내며 논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권 대행, 성일종 정책위의장,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세종시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지를 찾았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대통령 세종 집무실 설치 법안을 발의한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최민호 세종시장이 함께했다. 권 대행은 "민주당이 우리 당이 세종 집무실 설치 계획을 철회·취소했다고 호도하면서 악의적으로 정치 공세를 폈다"고 했다. 원 장관도 "대통령께서 철저히 준비해서 빠른 시간 내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발표하라고 그렇게 직접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기고자 : 주형식 기자
    본문자수 : 56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