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자 갚느라 서민 등골휘는데… 4대은행(국민·신한·하나·우리) 임원들 1000억 성과급 잔치

    김은정 기자

    발행일 : 2022.08.04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3년간 이익 급증, 1047명에 지급
    국민銀 임원 1명은 12억 받기도

    지난 3년간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은행 임원들이 1000억원이 넘는 성과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에서 부동산 가격 급등으로 주택담보대출이 급증해 은행들의 수익이 역대 최대를 기록하면서 성과급 잔치가 벌어졌다는 것이다.

    3일 금융감독원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20년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임원 1047명이 총 1083억원의 성과급을 받았다. 우리은행이 455명으로 가장 많았고 신한은행(238명), 국민은행(218명), 하나은행(136명) 순이었다.

    우리은행은 성과급 총액에서도 1위였다. 3년간 임원들에게 지급한 금액이 347억4000만원이다. 국민은행(299억원), 신한은행(254억원), 하나은행(183억원) 등의 순이다.

    우리은행 측은 "다른 은행과 달리 퇴직 임원에게 지급한 장기 성과급까지 포함하다 보니 수치가 커졌다"며 "이런 부분을 제외하고 다른 은행들과 동일한 기준으로 산정하면 해당 기간 동안 221명에게 176억원이 지급돼 4대 은행 중 가장 적다"고 주장했다.

    개인별로 가장 높은 성과급을 받은 곳은 국민은행이었다. 2020년 국민은행의 한 임원은 총 12억원의 성과급을 받았다. 같은 해 우리은행의 최고 성과급은 6억1000만원, 하나은행은 5억원, 신한은행은 3억11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렇게 성과급을 지급할 수 있었던 것은 가계대출 급증에 따른 것이다. 저금리 시기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다는 뜻)' 대출을 받아 집을 장만하거나 빚을 내 투자하는 '빚투'족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작년 하반기부터는 금융 당국이 가계대출 총량 규제에 나서고, 한국은행이 기준 금리를 인상하자 은행들이 대출 금리를 빠르게 올려 예대마진(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 커졌다.

    4대 은행의 올해 상반기 이자 수익은 15조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20% 넘게 증가했다. 김종민 의원은 "대출금리가 뛰면서 서민들은 이자 상환도 어려운 상황인데 1인당 연간 10억원이 넘는 성과급을 받는 게 국민 눈높이에 맞느냐"고 했다.
    기고자 : 김은정 기자
    본문자수 : 106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