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신곡 낸 비욘세, 장애인 비하 논란 휩싸여

    김영준 기자

    발행일 : 2022.08.03 / 사람 A2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가사에 뇌성마비 모욕하는 은어… 항의 잇따르자 "가사 수정할 것"

    6년 만에 정규 앨범을 발매한 팝스타 비욘세(41·사진)가 가사에 장애인을 비하하는 단어를 썼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비판이 커지자 비욘세는 가사에서 해당 단어를 삭제하기로 했다.

    1일(현지 시각) 미 CNN 등에 따르면, 비욘세는 지난달 29일 정규 7집 앨범 '르네상스'를 발매했다. 논란이 된 곡은 유명 래퍼 드레이크 등이 공동 작곡한 '히티드(Heated)'. 노래에는 '흥분하다' 혹은 '미치다'라는 의미로 쓰이는 '스패즈(spaz)'라는 은어가 등장하는데, 이 단어가 경련성 뇌성마비(spastic cerebral palsy) 장애인이 자신의 근육을 통제하지 못하고 경련을 일으키는 모습을 모욕적으로 표현하는 말인 '스패스틱(spastic)'에서 유래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곡이 공개되자 장애인 단체에서는 차별적 표현을 사용했다는 비판과 함께 곡을 수정하라는 요구가 잇따랐다. 호주 출신 장애인 작가 겸 인권운동가 해나 디바이니는 트위터에 "마치 얼굴을 한 대 맞은 기분"이라며 "모든 음악에서 차별 표현이 사라질 때까지 끊임없이 지적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영국의 장애인 활동가 마이크 스미스는 욕설을 섞어가며 "비욘세 당신은 그런 경멸스러운 말로 손쉽게 돈을 벌려고 할 게 아니라 롤 모델이 돼야 한다"며 "부끄러운 줄 알라"고 했다.

    비판이 커지자 비욘세 측은 "해당 단어를 안 좋은 의미로 쓰려는 의도는 없었다"며 "가사를 수정해 재녹음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6월 그래미 3관왕의 미국 팝가수 리조도 장애인 비하 표현을 사용했다가 비판을 받고 가사를 수정한 적이 있다.
    기고자 : 김영준 기자
    본문자수 : 81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