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영화 리뷰] 굿 럭 투 유, 리오 그랜드

    박돈규 기자

    발행일 : 2022.08.03 / 문화 A19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다신 느끼는 척 안 한다"… 중년 여성의 유쾌한 性 해방기

    이런 영화가 나왔다, 마침내.

    11일 개봉하는 '굿 럭 투 유, 리오 그랜드'에는 성(性)매매가 매우 낯선 방식으로 등장한다. 나이 든 남성이 젊은 여성에게 돈을 지불하는 게 아니라 정반대다. 주인공은 평생 성적 쾌감을 느껴본 적 없는 60대 은퇴 교사 낸시(에마 톰슨). 그녀가 고민 끝에 20대 리오(대릴 매코맥)의 '퍼스널 서비스'를 예약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다.

    "남편 죽고 결심했어요. 느끼는 연기 다시는 안 한다고. 내가 실망스럽진 않은가요?"(낸시)

    "오르가슴은 사치품이 아니고 다들 즐기는 거예요. 당신은 훌륭한 빈티지고요."(리오)

    학생들에게 종교와 윤리를 가르쳤던 낸시는 첫 만남부터 걱정이 태산이다. 리오는 "고객 중에 82세도 있다"며 안심시킨다. 성애 장면은 거의 나오지 않는다. 영화는 여성들이 갖고 있는 섹스와 관련된 '심리적 짐'과 오해에 러닝타임 대부분을 할애한다. 낸시가 갈등하는 모습을 때로는 진지하고 때론 유머러스하게 담아낸다. 침대에 들어간 낸시와 리오의 대화. "아들이 이런 일을 한다는 걸 어머니는 아시나요?" "석유 시추 시설에서 일하는 줄 아세요." 둘은 왜 만났는지도 잊은 채 유쾌하게 웃는다.

    호텔 방에서만 진행되는 이 영화는 긴장과 이완의 리듬감이 있다. 어둡기는커녕 재미있고 섹시하고 활기가 돈다. 뉴욕타임스는 "섹스와 인간관계에 대한 신랄하고 부드러운 탐구"라고 평했다. 미국 비평 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서 긍정적 평가를 뜻하는 이른바 '신선도 지수'는 94%. 오스카상을 두 번 받은 에마 톰슨(63)은 용기가 필요한 노출 연기를 능란하게 소화했다. 이런 소신도 밝혔다. "나는 여성의 몸에 쏟아지는 사회의 기대와 압박에 늘 맞서 왔다. 자연스러운 내 몸을 보여줬다는 것은 이 영화의 성과라고 생각한다."

    낸시는 두 번째 만남에서 '하고 싶은 목록'을 적어온다. 하지만 이번에도 성적 행위가 아니라 뭉근한 대화가 스크린에 흐른다. 사라지지 않을 스트레스인 부모 노릇에 대해, 나이 들어 뚱뚱하고 처지는 육체에 대해, 젊은 세대의 불안과 자신감 부족에 대해…. 낸시에게 정작 필요한 것은 귀담아들어주고 시간을 함께하는 남자였는지도 모른다. 그녀가 "이건 정부에서 제공해야 할 공공 서비스"라고 말할 때 객석에선 폭소가 터진다.

    결코 야하지 않다. 대화로 속을 채웠지만 지루하지 않고 흥미로우며 무엇보다 치유의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영화 감상은 심리적 수요에 대한 응답이자 기울어진 균형을 회복하는 행위일 수 있다. 어떤 관객에게 '굿 럭 투 유, 리오 그랜드'는 인생 최고의 해방을 경험하는 이야기가 될 것이다. 청소년 관람 불가.
    기고자 : 박돈규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32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