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쿠팡플레이, 일방적으로 8부작 '안나' 6회로 줄여"

    이태훈 기자

    발행일 : 2022.08.03 / 문화 A19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주영 감독 "작품 의도 훼손돼…
    시정 않으면 법적 조치 취할 것"

    배우 수지 주연 드라마 '안나'<사진>의 감독이 "쿠팡플레이가 일방적 편집으로 작품을 훼손했다"며 시정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드라마 창작자 동의 없는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의 재편집도, 이로 인한 법적 분쟁도 모두 전례를 찾기 힘든 일이다.

    '안나'의 극본을 쓰고 연출한 이주영 감독은 2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감독의 최종본은 본래 8부작 드라마인데 쿠팡플레이가 감독을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편집해 6부작으로 공개했다"며 "분량뿐 아니라 서사, 촬영, 편집, 내러티브의 의도 등이 모두 크게 훼손됐다"고 밝혔다. 또 "(6부작으로 나갈 경우) 감독·각본에서 이름을 빼달라는 요구도 거절당했고 시정 요구에도 묵묵부답"이라며 "공개 사과와 시정 조치가 없다면 가능한 모든 법적 수단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법률대리인은 본지에 "일방적 편집으로 극중 '유미'가 느끼는 감정과 행동의 개연성 및 전체 서사의 입체감이 훼손됐고, 후반부를 떠받치는 전반부가 생략되면서 드라마가 단순히 거짓말쟁이의 해프닝으로 성급하게 종료됐다. 감독의 의도와 동떨어진 작품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쿠팡플레이는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안나'에 이런 일이 벌어져 안타깝다. 연출 방향에 대해 감독과 이견이 있었던 것은 맞으며, 원만히 해결하려 노력했으나 해결되지 못해 안타깝다. 곧 공식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이태훈 기자
    본문자수 : 72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