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대통령실 "비서실장 등 辭意 사실아냐"… 내부선 "인적쇄신 불가피" 목소리도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8.03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대통령실은 2일 언론 공지를 통해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일부 수석비서관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의를 밝혔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실장과 일부 수석이 윤 대통령 지지율이 30% 초반대를 기록하던 지난주 사의를 밝혔으며, 윤 대통령이 이를 반려했다는 보도를 부인한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도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실 인적 쇄신과 관련해 "입장을 낼 만한 것이 없다"며 "어떤 방식으로 대통령실에서 무엇을 하느냐 하는 것은 결국 대통령이 결정할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복잡하고 어려운 문제를 겪으며 지나가고 있는데 조속히 안정되기를 바랄 뿐"이라며 "민생 등 여러 해결할 일이 많은데, 같이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대통령실은 이처럼 공식적으로는 국민의힘 일각에서 제기되는 대통령실 참모진 교체론에 선을 긋는 분위기다. 하지만 물밑에선 "인적 쇄신이 불가피하다"는 목소리도 만만찮게 흘러나오고 있다. 대통령실 한 인사는 "윤 대통령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데다 여당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가는 국면에서 국정을 총괄하는 대통령실이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했다. 국정 운영 동력 확보를 위해서라도 대통령실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 다른 인사는 "전면 쇄신을 위해선 정점에 있는 비서실장을 새로 임명하고, 새 비서실장이 비서실 조직을 쇄신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며 구체적인 톱다운 방식을 언급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오는 5일까지 이어지는 여름휴가에서 인적 쇄신을 포함해 향후 국정 운영 방향을 구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여권에선 윤 대통령이 휴가를 마치고 복귀하면 8·15 광복절 특별사면과 경축사, 취임 100일(17일) 등 '정치적 이벤트'가 연이어 있는 만큼 이 시기를 참모진 교체 기점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92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