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박용진·강훈식 "저소득층 폄하·좌표찍기 안돼" 협공… 이재명 "침소봉대 말라"

    양승식 기자

    발행일 : 2022.08.03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당 당대표 후보 첫 토론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재명·박용진·강훈식 의원은 2일 첫 토론회에서 최근 논란이 된 '저소득층 비하'등 이 의원의 잇따른 구설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박 의원은 이날 "혁신하지 않은 채 실패와 패배의 원인을 남에게서 찾는 '남 탓 노선'으로 가면 다시는 승리할 수 없다"며 "저학력·저소득층을 폄하하고 그분들의 잘못을 규정하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이 의원이 최근 "저학력·저소득층에 국민의힘 지지자가 많다"고 발언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이 의원은 이에 대해 "말에 맥락이라는 게 있는 만큼 전체 취지를 살펴보셨으면 좋겠다"며 "대기업 법인세를 깎고 서민 일자리 예산을 삭감하는 정당을 지지하는 게 아쉽다는 뜻으로, 과도하게 침소봉대하지 말고 오해도 없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강 의원은 '당에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어 욕하고 싶은 의원을 비난할 수 있게 하자'는 이 의원 발언을 비판했다. 강 의원은 "좌표 찍기, 집단 따돌림, 폭력적 행위는 경계하고 멀리해야 할 문제"라며 "그런 것들이 소수 의견을 가로막는 방식이 아니라 다수 의견을 모으면서 동시에 소수 의견을 존중하는 방식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그는 "진정한 민주주의는 존중을 바탕으로 소통해야 가능하다"고 했다.

    박 의원은 지난 지방선거 당시 이 의원의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도 비판했다. 박 의원은 "박지현 비대위원장이 인터뷰에서 '이 의원이 인천 계양을 공천을 요청했다'는데 박 위원장에게 전화한 적이 있나"라며 "사당화가 될까 봐 두렵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여러 의견을 나눈 것은 맞지만, 제가 당의 시스템을 무력화하거나 그 권한을 전적으로 행사한 게 아니니 그것을 '셀프 공천'이라고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이 의원은 자신이 당 대표가 되면 친명(親明)·반명(反明)의 갈등을 봉합하겠다고 했다. 그는 "미래 비전이 뚜렷하고, 유능하고, 강하고, 혁신하고, 통합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 의원의 대선·지선 패배 책임론을 거론하며 "광주에서 당선되면 부산, 대구, 강원 험지에서도 당선되는 이기는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했다. 강 의원은 "유력 후보가 되면 당이 분열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있다"며 "새판을 짜고, 젊은 수권정당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기고자 : 양승식 기자
    본문자수 : 114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