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대통령실, 국민제안 선정 취소… "클릭수 조작 감지"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2.08.02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해외 IP로 우회해 투표 방해"

    대통령실은 1일 국민제안 10건을 대상으로 온라인 투표를 진행했지만 '어뷰징(abusing·반복 행위를 통한 클릭 수 조작)' 등이 감지돼면서 당초 계획한 우수 제안 3건을 선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국민 의견을 물어 국정에 반영하겠다며 열흘간 온라인 국민투표를 진행했으나 무위로 돌아간 것이다.

    대통령실은 국민제안에 접수된 민원·제안·청원 1만2000여 건 가운데 정책화가 가능하다고 판단되는 10개를 추려 지난달 21일부터 열흘간 온라인 투표에 부쳤다. 상위 3개를 뽑아 정책에 반영한다고 했는데 이날 "숙고해서 제도를 개선하기로 했다"고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어뷰징을 통해 변별력 있는 온라인 투표를 방해하려는 세력이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고 그렇게 극렬할 줄 몰랐다"며 "차단하려 노력해도 해외 IP로 우회하다 보니 어뷰징 사태가 종반까지 이어졌다"고 했다. 특정 세력이 의도를 갖고 이번 온라인 투표에 임해 여론 왜곡을 시도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해외 어느 나라 IP인지에 대해서는 "기술적으로 파악하지 못했다"고 했고, '수사 의뢰를 할 생각이 없냐'는 질문에는 "특정 이슈에 의견을 많이 냈다고 수사 대상으로 보기 어렵다"고 했다.

    투표 결과를 보면 10건에 대한 '좋아요' 수가 총 576만여 개로 제안별로 균등한 수준(56만~57만개)의 분포를 보였다고 한다.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 월 9900원 'K교통패스' 도입, 모바일 데이터 잔량 이월 등 3건이 근소한 차이로 상위권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우수 제안자 10명 전원에게는 대통령 기념 시계가 전달됐다.

    앞서 대통령실은 용산 집무실의 새 이름을 놓고도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까지 꾸려 한 달간 대국민 공모를 진행했지만 지난 6월 "시간을 더 갖기로 했다"며 최종 결정을 보류했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91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