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社說] '법카 의혹' 관련자 비극에도 "나와 무관" 반복하는 이재명식 화법

    발행일 : 2022.08.01 / 여론/독자 A3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당 차기 대표 선출이 유력한 이재명 의원이 아내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불법 유용 의혹' 사건 참고인 사망과 관련해 "그게 이재명과 무슨 상관이 있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염력도 없고 주술도 할 줄 모르고 장풍도 쓸 줄 모른다"며 "나라가 무당의 나라가 됐다"고 했다. 참고인의 사망이 자기 때문이 아니라는 주장을 이런 식으로 한 것이다.

    이 사건은 이 의원이 경기도 지사로 있을 때 아내 김씨가 사적으로 한우·초밥·복요리·샌드위치 등을 사 먹으며 세금으로 결제하는 경기도 법인카드를 지속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이다. 사용처, 사용 시간, 사용 한도 등 법인카드의 제한을 피하기 위해 카드 바꿔치기, 쪼개기 계산 등 편법을 쓴 의혹도 받고 있다. 이 문제로 대선 때 이 후보가 위기에 몰리자 김씨는 공개 사과하면서 "수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 수사 과정에서 숨진 참고인 명의의 개인 카드로 먼저 결제하고 나중에 취소한 뒤 법인카드로 다시 결제한 기록이 나왔다. 그래서 참고인 조사를 받았고 조사 직후 불행한 일이 일어난 것이다.

    참고인이 숨진 장소도 이 의원 아내 김씨의 오랜 측근이 소유한 빌라로 밝혀졌다. 이 측근은 김씨의 의전 담당 비서로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에 깊이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의원은 경기 지사 재임 당시 숨진 참고인을 산하기관 임원으로 임명한 일도 있다. 그럼에도 이 의원은 그의 죽음이 "나와 무슨 상관이냐"고 한다. 이 의원 관련 사건에서 이런 비극이 일어난 게 4번째다. 그때마다 이 의원은 자신과 상관없다는 식으로 대처했다. 이 의원의 설계에 따라 대장동 개발 사업을 주도한 성남도시개발공사 간부가 숨졌을 땐 "모르는 사람"이라고 했다. 유가족은 이 말 때문에 "죽을 만큼 고통을 받았다"고 했다.

    이 의원은 대통령 부부의 무속 관련 논란을 끄집어내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덮고 싶었던 것 같다. "염력, 주술, 장풍, 무당의 나라" 발언은 그래서 나온 것이다. 그러나 이 의원을 둘러싼 일련의 불법 의혹들은 수사를 통해 엄정하게 시시비비를 가려야 할 사안이지 정치 공방으로 뭉개고 넘어갈 일이 아니다. 사법적 문제를 정치 문제화해선 안 된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09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