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청년·노년층 다중 채무자 4년새 33% 급증

    유소연 기자

    발행일 : 2022.08.01 / 경제 A2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금융기관 3곳 이상에 빚 158조

    여러 금융사에서 돈을 빌린 다중 채무자 수와 채무액이 청년층과 노년층 중심으로 빠르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금융연구원이 낸 '국내 금융권 다중 채무자 현황 및 리스크 관리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사 3곳 이상에서 대출받은 다중 채무자는 올해 4월 말 기준 451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말(416만6000명)보다 8.3% 증가한 수치다. 다중 채무액은 올해 4월 말 기준 598조8000억원으로, 2017년 말(490조6000억원)보다 22.1% 급증했다.

    특히 청년과 노년층의 다중 채무가 크게 늘었다. 30대 이하 청년층의 다중 채무액은 4년 4개월간 32.9%(39조2000억원) 증가해 올해 4월 158조1000억원에 달했다. 노년층은 32.8%(18조원) 늘어난 72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중년층 다중 채무액은 같은 기간 16.2% 늘어 증가 속도가 청년·노년층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문제는 청년·노년층의 다중 채무가 상대적으로 대출 금리가 높은 2금융권 중심으로 늘었다는 데 있다. 저축은행권의 노년층 다중 채무자 수(9만5000명)와 채무액(2조1000억원)은 2017년 말보다 각각 96.6%, 78.1% 늘었고, 청년층 다중 채무자 수(50만3000명)와 채무액(11조1000억원)도 각각 10.6%, 71.1% 증가했다. 신용상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대출금리가 높은 금융사를 중심으로 청년·노년층 다중 채무자 수와 채무액 증가 속도가 빨라져 부실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기고자 : 유소연 기자
    본문자수 : 77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