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휴가 떠나는 尹… 대통령실 "쇄신요구 주의 깊게 듣고있다"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2.08.01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지지율·여권 내홍 등 정국 고심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난 31일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이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저희가 분석하거나 해석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지금 시점에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여권 일각의 대통령실 쇄신 요구에 대해선 "그런 이야기는 주의 깊게 듣고 있다"고 말했다.

    1일부터 5일까지 닷새간 취임 후 첫 여름휴가를 떠나는 윤석열 대통령은 지방 모처에서 휴식을 취하며 향후 정국을 구상할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 재확산과 고물가 등 민생 위기 과제가 산적한 상황이고, 휴가가 끝나면 8·15 광복절 특별 사면 같은 현안들도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당장 20%대까지 내려간 지지율과 여권 내 분란 돌파구 구상이 우선순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이 휴가가 끝나는 대로 분위기 쇄신을 위해 대통령실 참모진 일부를 교체할 것이란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과거 박근혜 대통령이 2013년 8월 취임 후 5개월 만에 첫 여름휴가를 다녀온 뒤 청와대 비서실장과 수석 9명 중 4명을 교체하는 문책성 인사를 한 것도 회자되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휴식을 충분히 취하고 재충전해서 제대로 철저하게 일하자"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이 경호상의 이유로 윤 대통령의 구체적인 휴가 장소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윤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대통령 별장이 있는 경남 거제의 '저도'를 언급한 적이 있다. 또 윤 대통령은 휴가 중 민생 현장을 찾아 시민들과 소통할 계획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77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