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월드 톡톡] 日외무성 팩스 없애자 외교가에선 축하 만찬

    도쿄=최은경 특파원

    발행일 : 2022.06.24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행정 디지털화 추진한 고노 "대사관 파티 초대 받아" 트윗

    "도쿄의 한 재외공관 대사(大使)가 일본 외무성이 팩스를 쓰지 않게 된 일을 축하하기 위한 만찬회를 열어주었습니다."

    고노 다로 전 행정·규제개혁상이 최근 트위터에 '외무성 팩스 폐지 축하 파티'에 초대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그러자 일본의 IT 전문매체 IT비즈니스온라인은 23일 "(고노의 트위터를 보고) 외무성에 직접 확인한 결과, 일부 업무를 제외하고 팩스 이용을 원칙적으로 폐지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외무성 업무 중 거의 100%가 메일 등으로 전환됐다"고 보도했다.

    팩스는 전 세계적으로 이용자 숫자가 많지 않은 기기지만, 일본에선 여전히 민간 및 공무원 사회의 주된 업무 연락 수단이다. 코로나 팬데믹 기간 재택근무 전환을 가로막는 '아날로그 일본'의 적폐로 도장과 팩스가 지목됐을 정도다. 이 때문에 지난 2020년 9월 행정·규제개혁상으로 취임한 고노는 일본의 '행정 디지털화'를 주장하며, 공공기관의 도장·팩스 이용 문화 철폐를 적극 추진했다.

    고노는 지난해 6월 각 부처 의견을 수렴해 자연재해 등의 비상 시기, 국민·사업자의 (서류) 접수, 보안 확보가 필요한 경우 등 5개 예외 조건을 빼고 팩스 대신 이메일을 사용할 것을 각 중앙부처에 제안했다. 그는 "일본에 있는 각국 대사를 만나면 '우리나라에는 박물관에 있는 팩스라는 기기가 일본에선 지금도 매일 사용된다'는 야유를 듣는다"고 했다.
    기고자 : 도쿄=최은경 특파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70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