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쌍방울 횡령·주가조작 혐의 압수수색

    표태준 기자

    발행일 : 2022.06.24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 김병문)가 23일 서울 중구에 있는 쌍방울 본사와 쌍방울그룹 계열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올해 초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쌍방울그룹의 수상한 자금 흐름에 대한 자료를 전달받아 관련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검찰은 최근 5년간 쌍방울그룹 계열사 간에 자금 교환이 지나치게 잦고 일부 액수가 불투명하게 빠져나간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00억원 안팎의 돈을 양선길 회장 등 쌍방울그룹 경영진이 횡령했을 가능성을 검찰이 들여다보고 있다고 한다.

    검찰은 쌍방울그룹의 시세 조종 혐의 등도 함께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쌍방울그룹은 2020년 4월 한 중소 IT 기업을 상대로 45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를 발행했다. 쌍방울그룹은 해당 CB를 발행한 지 11개월 만인 작년 3월 이를 조기 상환한 다음, 작년 6월 A씨 등 신원을 알 수 없는 5명에게 48억6000만원에 재매각했다. A씨 등은 당일 전환청구권을 행사해 이를 주식으로 바꿨다.

    당시 쌍방울그룹이 이스타항공 인수전에 참여한 소식 등이 알려지며 주가가 5일 만에 두 배 이상 치솟았다. 검찰은 A씨 등이 주가가 급등한 시기에 주식을 매도해 상당한 차익을 본 정황을 포착하고 쌍방울그룹 차원의 시세 조종이 있었는지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고자 : 표태준 기자
    본문자수 : 68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