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새 지도부 출범한 광복회, 부정선거·총기위협 논란

    김승현 기자

    발행일 : 2022.06.24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표 몰아주기 의혹 제기한 회원 "회장실에서 권총 위협당했다"

    지난달 31일 새 지도부가 출범한 광복회가 부정선거 의혹, 신임 회장의 회원 총기 위협 등 각종 논란에 휩싸였다. 김원웅 전 광복회장의 비리로 홍역을 치렀던 광복회가 신임 지도부 출범 후에도 내분에 시달리는 모습이다.

    23일 일부 광복회 회원들은 장호권 신임 광복회장이 지난 22일 여의도 광복회장실에서 자신을 둘러싼 부정선거 논란을 제기하던 한 회원과 대화하던 도중 총기를 꺼내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면담에는 장 회장과 신임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고 한다. 광복회 한 회원이 부정선거와 관련한 이야기를 꺼내자 사무총장이 화를 냈고, 장 회장은 자신의 책상 뒤 옷걸이에 걸린 양복 상의에서 검은색 권총을 꺼내 해당 회원에게 겨눴다는 것이다. 광복회 측은 이와 관련해 별다른 해명을 하지 않았다.

    광복군 출신 독립운동가 장준하 선생의 장남인 장 회장은 광복회 공금 횡령 의혹으로 사퇴한 김원웅 전 회장의 후임으로 지난달 31일 선출됐다. 그러나 선거 직후 광복회 내부에서 장 회장이 선거 당일 유력 경쟁 후보를 떨어뜨리기 위해 다른 두 후보와 '표 몰아주기' 각서를 썼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공개된 합의서에 따르면, 장 회장과 두 후보는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결선투표가 진행될 경우 "최다 득표자에게 표를 몰아주기로 한다"고 썼다. "3인 중 회장에 당선되면 적당한 직책을 의논할 수 있다. 합의 사항은 절대로 비밀로 한다" 등의 내용도 담겼다. 실제 4명이 입후보해 진행된 1차 투표에서는 과반을 득표한 사람이 나오지 않았고, 장 회장은 결선 투표에서 경쟁 후보를 4표 차로 앞서며 회장에 당선됐다.

    이 같은 의혹에 일부 광복회 대의원 등은 지난 20일 법원에 장 회장을 상대로 직무집행정지 가처분신청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장 회장의 총기 협박 사건과 관련해서도 해당 광복회원은 협박죄로 경찰에 고소를 준비 중이다. 광복회를 관리·감독하는 국가보훈처 측은 "관련 사업부서를 통해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승현 기자
    본문자수 : 100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