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전국 최초 해양환경 부서 … 해양 쓰레기 수거 147억 투입

    문미영 객원기자

    발행일 : 2022.05.31 / 기타 E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인천광역시

    인천광역시는 '해양환경 분야' 전담 부서를 전국 최초로 신설하며 '환경특별시'로서의 위상을 높여가고 있다.

    인천시는 세계 5대 갯벌 709.6㎢(전국 2487㎢ 대비 28.5%), 해안선 1079㎞(전국 1만4962㎞ 대비 7.3%), 섬 168개(유인 40개, 무인 128개), 저어새 번식지, 물범 서식처 등 해양생물자원이 풍부한 해양도시이다. 인천시는 해양항공국 소속의 해양환경과를 신설해 해양환경정책·해양환경정화·해양생태지질 등 3개 팀으로 운영하며 해양환경 보호 및 관리체계 개선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해양 쓰레기 수거 및 관리 체계를 본격적으로 개선

    해양환경과의 주요 업무는 ▲해양보호구역 및 습지보호지역 지정·관리 ▲갯벌 생태계 복원 ▲특정 도서 관리 ▲해양 환경 국제 교류 협력 증진 및 전략 과제 발굴 ▲해양 쓰레기 정화 ▲해양 쓰레기 수거·보관·처리 시설 설치 ▲해양환경정화선 운영 ▲지질공원 및 갯벌 등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인증·등재 ▲생태관광 활성화 등이다.

    시는 해양 쓰레기 수거 및 관리 체계 개선에 약 147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지난해보다 43억원 늘어난 규모이다. 더불어 해양·환경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지난해 3월 환경특별시 추진단을 신설해 해양 쓰레기 저감 종합 계획도 수립했다. 6월에는 '해양 쓰레기 처리 및 관리 조례'를 공포해 해양 쓰레기 관리 지원 근거를 마련했다. 10월에는 한강에서 인천 앞바다로 유입되는 쓰레기 처리를 위해 환경부 및 서울·인천·경기도와 분담금을 증액(55억원→58억원)하는 '인천 앞바다 쓰레기 처리 비용 분담 협약'까지 체결했다.

    인천시는 올해 주요 과제로 발생 예방, 수거·운반 체계 개선, 수거·처리 기반 조성, 관리 기반 강화, 시민의식 제고 등을 설정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쓰레기 불법 투기를 감시하고 수거하는 '바다환경지킴이 사업' 인원을 지난해 11명에서 올해 36명으로 확대하고, 대상 구역도 옹진군에서 중구·서구·옹진군으로 넓힌다. 어선들이 조업 중 인양한 해양 쓰레기를 수매하는 사업에는 지난해보다 200% 증액된 3억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해양 쓰레기 집하장 설치 및 처리 지원 사업예산도 지난해보다 93% 증액된 5억8000만원이 됐다.

    더불어 해양환경정화선(씨클린호)을 이용해 인천 연안의 부유 쓰레기 수거 및 무인 도서 해양 쓰레기 수거·처리에 나선다. 또한 옹진군과 함께 ▲도서 지역 경관 개선 ▲무인 도서 해양 쓰레기 수거 활동 등 도서 쓰레기 정화운반선 건조 지원 사업을 올해부터 2년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사업에는 2년간 총사업비 75억원이 투입된다. 그 외에도 ▲생(生)분해성 어구 보급 지원 ▲한강하구 및 인천 앞바다 미세 플라스틱 조사 ▲연안 정화 행사 등 다양한 시책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초등학생·어업인·일반 시민 대상으로 해양 환경 교육 서비스 제공

    해양환경보호를 위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인천시는 지난 4월부터 오는 11월까지 초등학생 및 어업인, 일반 시민 대상으로 다양하고 창의적인 해양환경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천환경운동연합은 관내 초등학생 대상으로 ▲바다의 기능과 역할 ▲다양한 해양생물과 플라스틱 쓰레기로 고통받는 생물 이야기 ▲해양쓰레기의 심각성과 플라스틱 줄이기 활동 등의 해양환경보호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일반 시민 대상으로는 온라인 줌(Zoom)을 활용한 비대면 해양환경 교육, 어업인을 대상으로는 해양 생태와 해양 쓰레기 이슈 등 전반적인 해양 환경 문제에 대해 어촌계 단위 교육을 계획하고 있다.

    박영길 인천시 해양항공국장은 "환경특별시 인천에 걸맞게 해양환경보호 및 생태 관광 활성화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기고자 : 문미영 객원기자
    본문자수 : 187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