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은혜 재산 축소신고, 후보 사퇴하라"

    김아진 기자

    발행일 : 2022.05.31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남편 빌딩 등 16억 적게 신고
    김은혜측 "실무진 일부 착오"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가 재산을 축소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30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후보는 도민께 사죄하고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했다.

    선관위는 이날 김 후보의 재산 축소 신고가 '사실로 인정됐다'는 내용의 공고를 냈다. 원래 재산보다 16억1800만원 적게 신고됐다는 것이다. 선관위에 따르면 김 후보는 남편 소유의 서울 대치동 빌딩 가액이 173억6200만원이지만, 158억6800만원으로 14억9400만원 축소 신고했다. 남편의 증권도 9억6000만원으로 기재해야 하지만 일부를 누락해 1억2400만원 적은 8억3600만원으로 적었다. 김 후보 측은 입장문을 내고 "실무자의 일부 착오가 있었다"며 "앞으로 더욱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 후보 재산 문제는 민주당이 지난 25일 선관위에 이의제기서를 제출하면서 불거진 것이다.

    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선대위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김은혜 후보의 사퇴를 요구하며 "재산 신고서를 엄밀하게 검토해본 결과 김은혜 후보가 소유하고 있던 연립주택도 계산이 틀렸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는 선관위에 이의 제기하지 않고 검찰에 직접 고발했다"고 했다.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도 페이스북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는 무겁게 처벌된다. 징역형 또는 100만원 이상 벌금이 확정되면 당선 무효"라며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김은혜 후보는 경기도민에게 사죄하고 당장 사퇴하기 바란다"고 했다.
    기고자 : 김아진 기자
    본문자수 : 73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