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2050년까지 연간 탄소배출량 60% 이상 감축"

    최연진 기자

    발행일 : 2022.05.30 / 기타 F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그룹은 체계적이고 진정성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고도화를 위해 그룹 통합 브랜드 '리그린(Re;Green)'과 '위드림(We;Dre am)'을 운영하고 있다. 통일된 브랜드를 통해 그룹 임직원과 고객을 대상으로 ESG 경영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고, 이를 기반으로 중장기 전략을 수립해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드는 데 기업의 책임을 다하겠다는 의미다.

    환경 부문의 경우, 브랜드와 슬로건을 '리그린'과 '다시 그리는 지구'로 각각 정하고 탄소중립 경영을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에너지 고효율 설비 도입과 친환경 물류체계 구축 등을 통해 온실가스와 폐기물은 줄이고, 재생에너지와 친환경 소재 사용은 확대해 오는 2050년까지 연간 탄소배출량을 현재보다 60% 이상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사회 부문에서는 '함께 키우는 미래의 꿈'이란 의미가 담긴 '위드림' 브랜드를 앞세워 저소득층 지원과 복지 사각지대 해소 등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아동·청소년·여성 등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기존 사회공헌사업에 더해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사회적 약자를 찾아 지원 범위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투명하고 선진화된 지배구조 체계 구축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현대백화점을 비롯해 현대홈쇼핑과 현대그린푸드는 ESG 경영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오는 2025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의무 공시화'에 앞서 올해부터 선제적으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올해 이사회 및 사외이사 평가 시스템도 도입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해부터 모든 상장사를 대상으로 'ESG 경영 위원회' 신설 및 지배구조보고서 공시 대상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이번에 수립한 ESG 중장기 전략을 바탕으로 유통, 패션, 리빙·인테리어 등 계열사별 특성에 맞춰 진정성 있는 노력과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며 "사회적 가치에 대한 재투자를 확대해 지속 성장이 가능한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고 미래 세대에 희망을 제시하는 기업으로 발돋움해 나가겠다"고 했다.
    기고자 : 최연진 기자
    본문자수 : 104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