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재활용 플라스틱 제품 판매량 100만t(2030년까지) 이상으로 확대키로

    최연진 기자

    발행일 : 2022.05.30 / 기타 F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롯데

    롯데는 상장사 이사회 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 설치, ESG 전담팀 운영,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등을 통해 체계적이고 투명한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모든 상장사 이사회 산하에 ESG위원회를 설치하고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을 의무화한 그룹은 롯데가 처음이다. 롯데는 작년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발표한 상장기업 ESG 평가에서 평가 대상 상장사(롯데지주, 롯데케미칼,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롯데하이마트, 롯데쇼핑, 롯데정밀화학, 롯데정보통신, 롯데제과) 모두가 'A등급'을 획득했다. 체계적인 ESG 경영을 진행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롯데케미칼, 지속가능한 발전과 친환경 가치 실현 위한 ESG 비전 정립

    롯데케미칼은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그린 프로미스 2030'을 ESG 비전으로 재정립하고 넷제로(Net Zero), 순환과 공존의 사회적 가치 창출, 그린이노베이션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에너지 효율 개선과 CCU(탄소 포집·활용 기술) 적용 확대, 수소 및 신재생에너지 도입을 통해 2030년에는 2019년 탄소 배출량 대비 25%를 저감하고 2050년에는 탄소 중립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순환과 공존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2030년까지 재활용 플라스틱 제품 판매량을 100만t 이상으로 확대하고, 제품의 원료부터 판매, 사용, 폐기 등 전 과정에서 경제, 환경, 사회 분야에 미치는 영향과 리스크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또 청정수소 120만t 생산 및 운송, 유통, 활용에 이르는 글로벌 수소 생태계를 선제적으로 구축하고 배터리 소재 사업에 신속히 진출해 고부가 미래사업 강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ESG 역량과 체제 강화를 위해 인권 경영 실천, 인적 자본 강화, 디지털 ESG 경영 관리, 투명하고 공정한 기업 문화 정착, 주주 가치 제고를 확대한다.

    ◇중소 상인 판로 확대 지원 및 친환경 ESG 경영 실천 집중

    롯데백화점은 지난 19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중앙회, 홈앤쇼핑과 함께 중소기업 판로를 지원하는 '롯데쇼핑·홈앤쇼핑 입점품평회'를 열었다. 중소기업중앙회와 상생누리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에 참가 신청을 진행해 총 100여 개 업체 중 화장품, 생활용품, 전자기기 등 다양한 분야의 참가 업체를 선정했다.

    품평회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업체는 올해 하반기에 롯데백화점의 중소기업 전용 매장인 '드림플라자'에 입점할 수 있게 된다. '드림플라자'에 입점이 확정된 업체에는 특별한 추가 혜택도 제공한다. 입점 제반 업무 지원, 상생 특별 수수료 적용 등의 혜택과 함께 인테리어비, 인건비, 판촉비 등을 지원한다. 롯데 e커머스와 연계해 온라인으로 판매 채널도 지원하고, 롯데백화점의 해외 점포를 활용해 해외 판로 개척도 돕는다.

    롯데 그룹사의 친환경 활동도 활발하다. 롯데칠성음료는 여름철 외부 활동이 많은 모든 영업 직원에게 페트병을 업사이클링한 친환경 'r-pet' 유니폼을 1인당 2장씩 총 7500여 장 지급한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페트병을 업사이클링해 제작한 유니폼은 일반 유니폼에 비해 약 10% 이상 비싼 가격이지만 롯데칠성음료는 자원 재활용과 환경보호를 위해 작년부터 r-pet 유니폼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19일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교육청,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서울남산도서관 내 친환경 '작은도서관' 건립을 위한 '자원순환 및 ESG경영 실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롯데홈쇼핑은 협약에 따라 선거 이후 대량 발생하는 폐현수막을 업사이클링 건축 자재, 가구 등으로 제작해 남산도서관 옥외 공간에 친환경 '작은도서관'을 건립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폐현수막 등 폐섬유를 수거·선별·운반하는 역할을 맡는다. 한국환경공단은 사업 활성화를 위한 대국민 홍보를 진행하는 등 자원 순환 사업을 총괄한다. 향후 작은도서관은 시민들을 위한 친환경 독서 공간, 교육기관과 연계한 환경 교육 장소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오는 6월 1일부터 8월 말까지 3개월 동안 전국 롯데마트 점포에서 '환경을 사랑하는 작은 발걸음'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소비자는 해당 제품을 구매하는 것으로 깨끗한 물 나눔을 위한 기부 활동에 동참할 수 있다. 롯데칠성음료와 롯데마트는 해당 기간 중 음료 판매액의 2%에 해당하는 금액을 모아 국제구호개발기구 옥스팜 코리아에 기부한다는 계획이다.

    롯데푸드는 2025년까지 판매용 배송 차량을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한다. 총 도입 규모는 159대로 올해 먼저 영업 반경이 상대적으로 짧은 수도권에 20대를 시범 도입했다. 올해 20대, 2023년 50대, 2024년 78대 등 순차적으로 확대해 2025년까지 100%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하고 현장에서 전기차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각 영업장에 충전 시설도 추가적으로 설치할 예정이다.
    기고자 : 최연진 기자
    본문자수 : 244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