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사회적 가치 측정 계산식 처음 공개하며 ESG 선도

    조재희 기자

    발행일 : 2022.05.30 / 기타 F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SK

    SK그룹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측정할 수 있는 방식으로도 구체화하고 있다. 경제적 가치(EV·economic value)와 사회적 가치(SV·social value)를 동시에 추구하는 '더블보텀라인(DBL)' 경영을 선도적으로 추진해온 SK그룹은 지난 23일 '2021년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를 발표하고, 사회적 가치 측정 계산식을 처음으로 외부에 공개했다.

    사회적 가치는 기업이 이해관계자들이 당면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거나 완화하는 데 기여한 가치다. 코로나 팬데믹과 글로벌 기후변화 등 사회문제가 끊이질 않는 상황에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은 기업이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도록 촉구하고 있다. SK는 그동안 기업의 새로운 역할로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실현하는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추진해 왔고, 지난 2018년부터는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를 화폐화해 발표해 왔다.

    특히 SK는 이번에 사회적 가치 측정 계산식과 데이터를 전격 공개함으로써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확대하고, 사회적 합의를 토대로 측정 체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감과 동시에 최태원 SK 회장의 지론인 더블보텀라인 경영을 더욱 가속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SK는 이날 서울 종로구 서린동 사옥에서 '2021년 SK 사회적 가치 화폐화 측정 성과 발표' 언론 설명회를 갖고, 지난해 관계사 86곳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 총액이 전년 대비 60%(7조원) 증가한 18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표별로 고용과 배당, 납세에 따른 '경제 간접 기여 성과'가 19조3443억원으로 측정됐고, 사회 제품·서비스와 노동, 동반 성장, 사회 공헌으로 이뤄진 '사회 성과'는 1조9036억원으로 집계됐다. 환경 공정과 환경 제품·서비스에 따른 '환경 성과'는 마이너스 2조892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거버넌스(G) 지표는 비화폐적 목표와 성과 중심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긍정적인 측정 결과뿐만 아니라 부정적인 측면도 모두 공개해 투명성을 높이고, 외부와의 소통 과정 등에서 보완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고자 : 조재희 기자
    본문자수 : 105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