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달새 15% 뛴 금겹살, 돼지열병까지 덮쳐

    황지윤 기자

    발행일 : 2022.05.30 / 경제 B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7개월만에 홍천서 ASF 발생

    삼겹살 가격이 뛰어 '금(金)겹살'이라는 말이 나오는 가운데, 강원 홍천군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까지 발생해 추가 가격 상승이 우려되고 있다. 야생멧돼지가 아닌 사육 농가에서 ASF가 확인된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7개월 만이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삼겹살 100g의 소비자가격은 28일 기준 2934원으로, 한 달 전(2543원)보다 15.4% 상승했다. 1년 전(2462원)보다는 19.2% 올랐다. 삼겹살 값은 당분간 더 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정부는 보고 있다. 전 세계적인 육류 가격 상승으로 수입 축산물 값도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29일 한국무역통계진흥원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축산물 수입가격지수는 154.5(2015=100)로 전월보다 1.4%, 1년 전보다 39% 올랐다. 품목별로 보면 수입 냉동 소고기가 1년 전보다 55.6% 올랐고, 이어 냉장 소고기(42.5%), 닭고기(37.2%), 돼지고기(13.9%) 순이다. 국제 곡물 가격 급등, 달러 대비 원화 가치가 하락한 영향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게다가 ASF가 확산할 경우 돼지고기 공급에 차질이 빚어져 가격이 더 오를 수도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6일 강원 홍천군 돼지 농장에서 ASF가 확인되자 전 두수(1175마리)를 살처분하고, 48시간 동안 경기·강원 축산 시설에 대해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농식품부는 다만 "5월 현재 국내 돼지 공급량은 역대 최고 수준"으로 "돼지고기 공급에는 차질이 없다"는 입장이다.
    기고자 : 황지윤 기자
    본문자수 : 75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