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우크라이나 정교회, 러시아와 갈라섰다

    서유근 기자

    발행일 : 2022.05.30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러 총대주교, 전쟁 옹호 발언… 살인 말라는 계명 정면 부정"

    동방정교회 소속 우크라이나 정교회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속적으로 옹호하는 러시아 정교회와 관계 단절을 선언했다. 동로마 제국의 국교(國敎)였던 동방정교회는 로마 가톨릭, 개신교와 함께 기독교 3대 분파로 전 세계에 약 1억1000만명의 신도가 있다. 우크라이나 정교회는 동방정교회 내 최대 세력인 러시아 정교회 산하 자치 교회다.

    지난 27일(현지 시각) AFP통신 등에 따르면, 모스크바 총대주교청 산하 우크라이나 정교회는 성명을 통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러시아 정교회 수장 키릴 총대주교의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우크라이나 정교회의 완전한 독립과 자치를 발표했다. 우크라이나 정교회는 "키릴 총대주교의 전쟁 옹호 발언은 '전쟁은 살인하지 말라는 계명을 어긴 것'이라는 가르침을 정면 부정하는 것"이라며 "다른 해석의 여지는 없다"고 규탄했다.

    키릴 총대주교는 우크라이나를 '악의 세력'으로 규정하면서 이번 러시아의 침공을 서방과의 성전(聖戰)이라고 했다. 지난달 초에는 우크라이나 소도시 부차에서 러시아군이 민간인 수백명을 학살한 정황이 드러났음에도 전쟁을 두둔했다. 러시아 정교회는 자체 TV 채널과 유튜브 등을 통해 전쟁을 옹호하고 미화하는 설교 방송을 계속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키릴 총대주교가 집전한 미사에 참석해 "정부와 생산적 협력을 진전시켰다"며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기고자 : 서유근 기자
    본문자수 : 70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