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서울 2호선, 5~8호선, 7일부터 심야연장

    장근욱 기자

    발행일 : 2022.05.30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1·3·4호선은 7월 초부터 추진

    서울시가 다음 달 7일부터 지하철 2호선과 5∼8호선 운행 시간을 기존 자정에서 다음 날 오전 1시까지 1시간 연장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앞서 30일부터는 9호선과 경전철 우이신설선·신림선 등 3개 노선도 1시간 연장 운행한다. 서울 지하철은 코로나 확산 여파로 2020년 4월부터 자정까지만 운행했지만 2년여 만에 심야 연장 운행을 재개하는 것이다.

    지하철 심야 연장 운행은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 이후 급증한 심야시간대 이동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서울시는 "일상 회복과 봄철 이동량 증가로 인한 심야 교통난 해소를 위해 지하철을 연장 운행한다"고 했다. 운행 시간 연장은 평일에만 실시하고, 주말과 공휴일 지하철은 종전처럼 자정까지만 운행한다.

    시는 이번 지하철 심야 연장 운행을 통해 운행 횟수가 총 3788회로 기존보다 161회 늘어 최대 24만명의 승객을 추가로 수송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승차 수요가 가장 많고 서울 시내를 순환 운행하는 2호선을 비롯해 5∼8호선의 연장 운행으로 시민들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다.

    서울시가 지하철 심야 연장 운행 방침을 밝힌 뒤 지하철 2호선과 5~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일방적 추진에 반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시와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야간 정비 인력과 승무원 투입 인력 등을 증원하기로 하고 연장 운행에 합의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서울교통공사가 함께 운영하는 1·3·4호선도 7월 초 심야 연장 운행을 재개할 수 있도록 협의 중"이라고 했다.
    기고자 : 장근욱 기자
    본문자수 : 79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