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미일 외교 재빨리 뭉쳤다… "北규탄" 공동성명

    이용수 기자

    발행일 : 2022.05.30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회담·유선협의 없이 이례적 발표

    한·미·일 외교장관이 28일 공동성명을 내고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들을 강력히 규탄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들의 완전한 이행을 향한 3자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약속한다"고 밝혔다. 또 중국·러시아의 반대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 채택이 무산된 데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이번 성명은 3국 장관 간의 회담이나 유선 협의 없이 나온 것으로, 외교적으로 드문 일에 속한다. 외교 소식통은 "별도 회담을 조율할 여유가 없었다는 뜻"이라며 "7차 핵실험을 준비 중인 북한과 이를 두둔하는 중·러를 한시라도 빨리 '원 보이스'로 규탄할 필요성이 컸음을 시사한다"고 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은 이번 공동성명에서 "한·미·일은 지난 25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1발과 단거리 탄도미사일들을 발사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탄도미사일 발사는 다수 유엔 안보리 결의의 위반이며, 지역과 국제사회에 중대한 위협을 야기했다"며 "우리는 북한이 국제법을 위반하고 긴장을 고조시키며 역내 불안정을 야기하고 모든 국가의 평화와 안보를 위협에 빠뜨리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5일 평양에서 동해상으로 미 본토 타격용 화성-17형 ICBM과 대남 타격용 탄도미사일(KN-23) 2발을 연속 발사했다. 올해 들어 17번째 무력시위로, 한·일 순방 기간 여러 차례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발신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순방을 마치고 미국에 도착하기 2시간 전에 이뤄졌다.

    특히 3국 외교장관들은 지난 26일(현지 시각) 안보리 표결에서 대북 제재 결의안에 비토권을 행사한 중국·러시아를 겨냥해 "(15개 가운데) 13개 안보리 이사국의 지지에도 불구하고 안보리가 북한의 노골적이고 반복적인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응한 결의를 채택하지 못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중·러의 비토권 행사가 이번 공동성명을 촉발한 주요 계기임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기고자 : 이용수 기자
    본문자수 : 105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