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추경처리 완료… 대통령·여야대표 회동하나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2.05.30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대통령실 "협치 의지 확고하다"
    민주당의 영수 회담 제안엔
    "영수 회담은 지난 시대의 용어"

    윤석열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제의한 '영수(領袖) 회담'에 대해 "여야 지도부가 논의해 면담을 요청할 경우 언제든 응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 민주당 윤 위원장이 28일 "대선 때 약속한 코로나 손실 보상 이행 방안을 논의할 영수 회담을 윤 대통령에게 제안한다"고 하자 대통령실은 이날 강인선 대변인 명의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야당과 소통하고 협치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혔고 이런 의지가 확고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우선 추경안부터 서둘러 처리해야 한다"는 전제를 달았는데, 29일 여야가 추경에 합의하면서 면담 성사 여부가 주목된다.

    다만 대통령실은 "영수 회담은 대통령이 사실상 여당 총재를 겸하던 지난 시대의 용어다. 대통령 본인은 영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서는 윤 대통령이 야당 대표와 일대일 만남이 아니라 여당인 국민의힘, 소수 야당인 정의당 대표까지 포함하는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회동' 형식을 원하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또 추경안 같이 정치적으로 첨예한 사안을 처리하는 데 있어서 대통령이 여야의 윗사람 역할을 하며 갈등을 정리하지는 않겠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대통령실 일각에선 야당과 회동은 '6·1 지방선거 이후 정치 상황을 봐야 한다'는 얘기도 나온다. 야당이 패배해 리더십이 진공 상태에 빠질 경우 8월로 예정된 전당대회가 조기에 열릴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여야가 29일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했지만, 실제 회동 분위기가 무르익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회동이 성사되면 용산 집무실에서 오찬 또는 만찬을 갖거나 여의도와 가까운 마포 먹자골목 등에서 '소주 회동'을 하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88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