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사전투표율 20.6%, 여야 "지지층 결집"

    김형원 기자

    발행일 : 2022.05.30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913만명 투표, 지방선거 역대 최고

    6·1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이 20.62%로 최종 집계됐다. 이는 역대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다.

    더불어민주당은 "대선 연장전 격인 이번 선거에서 분노한 지지층이 결집한 결과"라고 주장한 반면, 국민의힘에선 "국정 발목을 잡는 거대 야당에 역풍(逆風)이 불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2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7~28일 이틀간 진행된 사전투표에 전체 유권자 4430만3449명 가운데 913만3522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선의 사전투표율은 2018년 지방선거 사전투표율(20.14%)보다 0.48%포인트가량 높다. 지역별 사전투표율은 전남(31%), 강원(25.2%), 전북(24.4%) 순으로 높았다. 사전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14.8%를 기록한 대구였다. 이어 광주광역시(17.3%), 부산(18.6%) 순으로 저조한 투표율을 보였다. 광주광역시의 사전 투표율이 전국에서 둘째로 낮게 집계된 것은 이례적이다.

    이번 지선에서 접전지로 꼽히는 경기(19.1%), 인천(20.1%), 충남(20.3%), 대전(19.7%)도 평균 투표율을 밑돌았다.

    지선과 동시에 치러지는 국회의원 보궐선거 사전투표율은 21.76%(26만1308명)로 기록됐다. 지난해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율은 20.54%로, 이번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선 이보다 1.22%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기사 A4·5면
    기고자 : 김형원 기자
    본문자수 : 71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