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몰도바, 친러 前대통령 국가반역 혐의 가택연금

    백수진 기자

    발행일 : 2022.05.28 / 국제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우크라이나 전쟁이 국경을 맞댄 몰도바까지 확전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친러시아 성향의 이고르 도돈 전 몰도바 대통령이 가택 연금을 당했다.

    26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몰도바 키시너우 법원은 국가 반역 및 부패 혐의로 기소된 도돈 전 대통령을 30일간 가택 연금하라고 명령했다. 앞서 몰도바 검찰청은 도돈 전 대통령 자택 등 12곳을 압수 수색하고 그를 72시간 구금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전날 국가 반역, 범죄 조직에 정치 자금 수수, 횡령 등 혐의로 도돈 전 대통령을 기소했다.

    도돈 전 대통령은 혐의를 부인하며 "법원이 친서방 성향의 마이아 산두 현 대통령의 정치적 명령을 따르고 있다"며 "시민들이 저항하면 몰도바를 파괴하는 정권을 축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산두 대통령은 최근 인터뷰에서 "친러 정치 세력이 대규모 시위를 주도하며 정부 총사퇴와 총선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돈 전 대통령이 이끄는 야당은 현 정부의 친서방 정책이 에너지 가격 급등과 안보 불안을 초래했다고 비판해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도돈 전 대통령의 구금과 관련, "러시아와 우호적 관계를 지지하는 인사를 탄압하는 것에 대해 우려한다"고 밝혔다.
    기고자 : 백수진 기자
    본문자수 : 63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