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서울 중구 미군 공병단 부지에 중앙감염병전문병원 들어선다

    박세미 기자

    발행일 : 2022.05.28 / 사회 A1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故이건희 회장 유족이 기부한 7000억원으로 2027년말 완공

    코로나 등 신종 감염병 예방과 의료 대응을 총괄 조정·관리하는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이 오는 2027년 서울 중구 미군 공병단 부지에 세워진다. 국립중앙의료원 바로 옆이다. 지난해 4월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유족이 코로나 바이러스 등 감염병 대응을 위한 병원을 세워달라며 7000억원을 기부했는데 1년여 만에 계획을 확정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7일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중증환자 치료뿐만 아니라 감염병 병상 배분과 조정, 권역 병원들 평가와 관리, 의료인력 교육과 훈련 등 국가적인 감염병 관리 업무를 함께 수행한다"면서 건립 추진 상황을 공개했다. 손 반장은 "당초 서초구 원지동으로 이전할 계획이었지만, 소음 피해 우려가 적고 교통 접근성이 더 높은 공병단 부지로 변경했다"고 했다.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이 들어서는 서울 중구 미군 공병단 부지(4만2276㎡)는 지난 2020년 미군이 반환한 곳이다. 이미 보건복지부와 서울시 등이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을 추진했던 부지다. 올해 하반기 설계 공모를 시작해 2024년 설계를 끝내고 그해 착공, 2027년 말 완공할 계획이다. 중대본은 "국방부로부터 부지 매입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매장문화재 조사, 환경 정화 등 부지 정비를 추진 중"이라고 했다. 삼성 측은 최소 150병상 이상 전문 병원을 만들길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길 건너에 있는 국립중앙의료원도 같은 부지에 800병상 규모로 확대 이전한다.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이 문을 열면 감염병 환자 다학제 진료(여러 분야 전문의들이 함께 환자 상태를 진료하는 것) 등 배후 지원 병원 역할을 하게 된다. 방역 당국은 "당초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의 완공 목표 시기는 2026년이었지만 부지를 변경하고 이 회장 뜻을 반영해 병상 규모를 기존 계획보다 확대하면서 다소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기고자 : 박세미 기자
    본문자수 : 92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