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재명 "김포공항 옮기자" 김동연 "성남공항 옮기자"

    양승식 기자

    발행일 : 2022.05.28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 후보들 앞다퉈 공항이전 주장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경기지사는 27일 김포공항을 이전해 수도권 서부 일대를 개발하자고 주장했다. 김포공항의 기능을 주변으로 분산해 옮기자는 것으로 사실상 없애자는 말이다. 하지만 전날 민주당 경기 지역 후보들은 성남 서울공항을 이전하고 대통령 공항의 기능은 김포공항으로 옮기자고 했다. 김포공항을 놓고 민주당 후보들끼리 상충되는 얘기를 한 것이다.

    이 전 지사는 이날 김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포의 많은 분이 소음 피해를 겪고 있고, 인천국제공항과 대체 공항도 인근에 충분하다고 판단한다"며 "김포공항을 이전해 인천 계양과 경기 김포, 서울 강서 일대 수도권 서부를 개발해야 한다"고 했다. 이 전 지사는 같은 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 정책 협약을 맺고 김포공항의 인천공항 이전·통합과 함께 수도권 서부 지역 대개발을 약속했다. 이와 관련해 송 후보는 서울 강남권은 청주국제공항, 동부권은 원주공항을 이용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하지만 이보다 하루 앞선 26일 민주당 소속 김동연 경기지사, 배국환 성남시장, 김병관 경기 분당갑 보궐선거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고 성남 서울공항을 이전하겠다고 했다. 배국환 후보는 "성남공항 이전을 오래전부터 주장했는데, 문제는 실천력"이라며 "미군은 다 평택으로 갔고, 대통령은 김포공항을 이용하면 된다"고 했다. 배 후보는 다만 본지 통화에서 "대통령이 다른 공항으로 가야 한다는 예시로 일반적인 공항인 김포공항을 얘기한 것"이라며 "대통령은 군 공항으로 가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 전 지사의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대해 "김포공항은 이미 국내 기업들이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거점화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고, 비즈니스 승객에게 있어 도심 접근성이 뛰어난 공항은 중요하다"며 "제주 관광 산업도 절단 내려 하고 있다"고 했다.
    기고자 : 양승식 기자
    본문자수 : 92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