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대통령 "대통령실은 정책 위주… 사람비위 캐는 건 안하는게 맞아"

    김동하 기자 김정환 기자

    발행일 : 2022.05.28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출근길 '인사관리단' 질문 받자
    주먹까지 쥐어가며 적극 해명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대통령 비서실에서 사람에 대한 비위나 정보를 캐는 건 안 하는 게 맞는다"고 말했다. 과거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하던 인사 검증 업무를 대신할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 신설을 놓고 논란이 제기되자 적극 해명에 나선 것이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인사정보관리단 출범을 강행한다면 한동훈 법무장관 해임 건의안을 검토하겠다"고 반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인사정보관리단에 인사 검증을 맡기는 게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기자 질문을 받고 "미국이 그렇게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대통령 비서실은 정책 위주로 해야지, 옛날 특감반(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처럼 공직자의 비위 정보를 수집하는 그런 건 안 해야 한다"며 "그래서 내가 민정수석실을 없앤 것"이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 비서실은 직접 정보 수집 안 하고 (정보를) 받아서 해야 객관적으로 할 수 있고 자료가 축적될 수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평소보다 다소 고조된 어조로 1분 동안 발언을 이어가며 양팔을 펼치거나 주먹을 쥐는 등 적극적인 제스처를 취했다.

    하지만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법무부가 총리 인사 검증까지 하면 사실상 총리 이상의 힘을 갖게 돼 실질적 2인자 자리에 올라가는 것"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인사정보관리단 출범 강행 시 한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검토하겠다며 "(한 장관) 탄핵 얘기도 있지만 그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윤 대통령이 바로잡아달라"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한 장관을 출석시켜 인사정보관리단 문제를 따질 계획이었지만, 국민의힘이 장관 출석에 반대하면서 법사위 회의가 무산됐다.

    내달 출범할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은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감사원 별관'을 사무실로 사용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곳은 과거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의 인사 검증 실무자들이 이용했던 공간이기도 하다. 인사정보관리단장에는 인사혁신처 또는 감사원의 국장급을 물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는 관리단이 법무장관 사무를 벗어나 위법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정부조직법엔 행정 기관은 조사·검사·검정·관리 등 업무를 법인·단체, 기관이나 개인에게까지 위탁할 수 있다고 돼 있다"고 반박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김정환 기자
    본문자수 : 113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