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3일만에 백기 든 박지현 "윤호중에 사과"

    양승식 기자

    발행일 : 2022.05.28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86 용퇴' 내세운 혁신… 주류 반발에 흐지부지

    더불어민주당 박지현(26)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열심히 뛰고 계신 민주당 후보들과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 지도부 모두와 충분히 상의하지 못하고 기자회견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지난 24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당내 내로남불 행태 사과와 '86(80년대 학번 60년대생) 용퇴'를 골자로 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후 당내 86세대와 강경 지지층으로부터 '선거 앞두고 내부 총질한다'는 거센 비난에 부딪혔고, 결국 이날 윤호중 위원장에게 고개를 숙인 것이다. 20대 비상대책위원장의 당 개혁을 내세운 혁신 바람이 '3일 천하'로 끝난 셈이다.

    박 위원장은 "더 넓은 공감대를 이루려는 노력이 부족했다는 지적도 달게 받겠다"며 자신이 주장한 86용퇴론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박 위원장은 "다 물러가라는 것도 아니고, 지방선거에 출마한 586 후보들은 사퇴하라는 주장도 아니다"라며 "시대 흐름과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는 586은 물러나고, 남아 있는 586도 역할이 달라져야 한다는 뜻"이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마음 상하셨을 윤호중 위원장에게 '특히' 사과한다"고도 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당 쇄신에 대한 의지를 재차 밝히기는 했다. 그는 "이는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서뿐만 아니라 낡은 기득권 정치를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며 "폭력적 팬덤 정치와 결별해야 한다. 일부지만 팬덤 정치가 우리 당원을 과잉 대표하고 있다"고 했다. 다만 민주당의 주류인 86그룹을 상대로 어젠다를 이끌어 나가기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 광역단체장 후보 17명 중 9명, 국회의원의 64%는 86그룹이다. 실제로 박 위원장은 이날 사과문 발표 이후 윤 위원장에게 민주당 쇄신 관련 공동 유세문 발표를 제안했지만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위원장은 "민주당의 5대 쇄신 과제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내용의 공동 유세문을 제안했고 윤 위원장과 협의했지만 결과적으로 거부당했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에 따라 윤 위원장과 참석하기로 했던 인천 집중 유세 일정을 취소했다.

    박 위원장의 24일 기자회견 후 86세대는 지속적으로 반발해왔다. 86그룹인 윤호중 비대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김민석 의원이 참석한 25일 회의에서 윤 위원장은 박 위원장 발언에 "이게 지도부인가"라며 책상을 치고 회의실을 떠났고, 박 원내대표도 "개인 자격으로 있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불만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위원장이 "이럴 거면 나를 왜 이 자리에 앉혔느냐"고 맞받았지만 이후에도 갈등은 계속됐다. 이른바 '개딸'로 불리는 강성 지지자들은 당 게시판 등에서 '박지현 사퇴'를 요구했다.

    86그룹인 우상호 의원은 27일 "특정 세대 전체를 통으로 물러나라고 하는 것은 정합성도 떨어지고 좀 불합리한 얘기"라며 "특히 이번 선거에는 86세대에 해당하는 후보자들이 많이 나가 있지 않느냐. 비대위 차원에서 공천을 해놓고 물러나라고 할 수는 없는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박 위원장을 옹호하는 당내 목소리도 있었지만 소수였다. 친명(親明·친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은 "민주당은 국민이 촛불을 들어 만들어준 정권을 5년 만에 검찰 정권에 넘겨줬다"며 "더 진정성 있게 사과하고 반성하고 혁신의 다짐을 해야 한다"고 했다.
    기고자 : 양승식 기자
    본문자수 : 165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