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2022 젠더 리포트] 여성단체도 정치권·공직 진출 통로로 변질 논란

    특별취재팀 김윤덕 주말뉴스부장 김연주 사회정책부 차장 변희원 산업부 차장 김경필 정치부 기자 유종헌 사회부 기자 윤상진 사회부 기자

    발행일 : 2022.05.28 / 통판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특정 정치세력 감싸기" 비판 커쳐

    여성가족부 폐지 요구가 거세진 데는 여성 단체들 탓도 크다. 한국여성단체연합(이하 여성연합)을 비롯해 진보 성향 여성 단체 출신들이 정치권과 공직에 진출하면서 "권력으로 가는 통로가 됐다" "제 편 감싸느라 선택적 정의(正義)를 실천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1987년 결성된 여성연합은 김대중 정부 시절 여성부 출범을 도우며 국내 여성 단체의 주도권을 잡았다. 장관, 국회의원도 여럿 배출했다. 여성연합 공동 대표를 지낸 한명숙이 초대 여성부 장관으로 취임했고, 역시 공동 대표였던 지은희와 정현백도 장관을 지냈다. 여성연합 출신으로 국회의원을 지낸 여성으로 한명숙, 이미경, 이경숙, 김희선, 박선숙, 남인순, 권미혁, 정춘숙 등이 있다.

    여성 단체들이 여성이 아니라 특정 정치인이나 정치 세력의 편에 서면서 문제가 생겼다. 여성연합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에 "피해자의 용기를 응원한다"는 내용의 짧은 논평을 내놨을 뿐이다. 여성연합 대표 출신 남인순 민주당 의원과 김영순 여성연합 당시 상임대표는 피해 사실을 박 시장 측에 유출하기도 했다. 윤미향 의원이 정의기억연대 관련 자금 유용과 회계 부정 의혹에 휩싸였을 때도 여성연합과 산하 단체들은 "정의연의 공적을 폄하하거나 왜곡해서는 안 된다"고 윤 의원을 감쌌다.

    여성연합의 선택적 정의에 젊은 여성 운동가들도 돌아섰다. 지난해 1월 서울 여성연합 건물 앞에 "여성 단체는 정치적 이익에 눈이 멀어 박원순 서울시장 사건에 있어 가해자와 함께하기를 택했다"는 내용의 대자보가 붙었다. 한 여성 단체의 막내 활동가가 쓴 것으로 알려졌다.
    기고자 : 특별취재팀 김윤덕 주말뉴스부장 김연주 사회정책부 차장 변희원 산업부 차장 김경필 정치부 기자 유종헌 사회부 기자 윤상진 사회부 기자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80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