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제주의 명동(누웨마루 거리·바오젠 거리)'과 가까운 입지… 한달살기 숙소로 제격

    조성경 객원기자

    발행일 : 2022.05.27 / 부동산 C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코업스테이 레지던스 제주 연동

    금리인상으로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안정적인 투자처를 찾는 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주택시장에 규제가 강화되고 아파트 가격 상승으로 세금부담이 커지면서 수익형 부동산 선호현상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수요가 풍부해 공실률이 낮고 수익률이 뛰어나면서도 별도의 관리나 운영의 수고가 필요치 않는 분양형 호텔이 각광받고 있다.

    분양형 호텔은 다른 수익형 상품인 오피스텔이나 상가보다 예상 수익률이 높아서 그동안에도 부동산 투자자들의 큰 관심을 받아왔다. 호텔의 공급과 숙박 수요와의 비율을 비교해서 투자한다면 리스크 걱정도 거의 없어서 장기적으로 투자하기 좋은 상품이다.

    주택수에 포함되지 않고 청약통장이 필요 없으며 전매제한과 대출제한이 없다는 점도 투자자들에게 매력적인 요인이다.

    그중에서도 4계절 내내 관광객이 몰리는 제주도가 분양형 호텔의 최적 입지로 꼽힌다. 제주도는 우리나라 대표 관광 휴양지로 연간 관광객이 1200만명에 이른다. 여기에 제주 제2공항의 2025년 개항이 확정되면서 제주 관광객 수는 지금보다 더 가파르게 증가할 전망이다. 제주도 분양형 호텔 투자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이다.

    최근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고, 세계적으로도 점차 위드 코로나로 전환해 가고 있는 추세라 제주도에는 국내 뿐 아니라 해외 관광객들의 숙박 수요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가운데 제주에서 쇼핑 및 관광 인프라는 물론 탁월한 교통 입지를 선점한 '코업스테이 레지던스 제주 연동'이 분양 중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제주시 연동 상업지 대로변에 위치한 '코업스테이 레지던스 제주 연동'은 지하3층~지상17층 규모에 총 5개 타입, 300실로 구성된다. 제주공항에서 2㎞ 거리로, 차로 5분이면 닿는 최상의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버스노선이 다양해 다른 곳으로 이동하기도 좋다.

    제주시의 명동이라 불리는 누웨마루 거리, 바오젠 거리와도 가깝다. 신라면세점, 롯데면세점, 이마트, CGV, 대규모 카지노 등이 가까이 있어 쇼핑과 관광을 즐기기 편리하다.

    선시공 후분양으로 준공과 임대가 완료돼 즉시 입주가 가능하다는 점도 투자자들의 관심을 끈다. 계약과 동시에 빠른 수익 창출이 가능한 것이다. 제주 시내 한복판이라는 탁월한 입지조건으로 임대수익 뿐만 아니라 주변 지역에 예정된 다양한 개발호재들로 미래가치 상승 프리미엄까지 톡톡히 누릴 수 있다.

    배후 수요가 풍부해 공실 우려도 없다. 단지 인근에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애월국제문화복합단지 등이 조성돼 일자리 인구증가로 장기투숙자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관공서, 학교, 한라병원, 삼부공원, 재래시장 등 풍부한 생활 인프라도 인접해 있다. 이와 같은 입지적 장점으로 '코업스테이 레지던스 제주 연동'은 몇 년전부터 유행하는 '제주 한달살기'를 위한 주거공간으로 적합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제주 바다와 한라산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는 탁월한 조망권을 확보한 점도 장점이다. 가구와 가전을 풀옵션 무상제공하는 풀퍼니시드 시스템도 갖췄다.

    '코업스테이 레지던스 제주 연동'은 국내 호텔 운영사 중 신뢰도가 높은 기업 코업에서 위탁관리를 맡았다. 전문 인력이 운영하는 만큼 안정적인 수익률을 선사할 전망이다. 계약자에게는 연 15박 무료사용 특전이 제공된다. 현재 코업은 서울 14곳과 제주 4곳을 비롯해 전국 26곳을 운영ㆍ관리하고 있다.

    '코업스테이 레지던스 제주 연동' 홍보관은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689-7번지에 있다. 사전 예약후 방문하면 신속하게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문의 (02)402-1588

    [표] '코업스테이 레지던스 제주 연동' 개요
    기고자 : 조성경 객원기자
    본문자수 : 187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