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社說] '한일 위안부 합의' 알고도 숨긴 윤미향, 위선 가식 이뿐인가

    발행일 : 2022.05.27 / 여론/독자 A3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외교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정의연 상임대표였던 윤미향 의원을 여러 차례 만나 합의 내용을 미리 알렸다는 내용이 담긴 문건이 공개됐다. 변호사 모임 한변이 정보 공개 청구 소송으로 받아낸 4건의 외교 문건을 보면, 외교부는 위안부 합의 발표 9개월 전부터 최소 네 번에 걸쳐 윤 의원에게 협상 내용을 알려줬다. 특히 발표 전날에는 '대외 보안'을 전제로 일본 정부의 책임 통감, 총리 직접 사죄·반성 표명, 10억엔 수준의 일본 정부 예산 출연 등을 설명했다. 위안부 합의의 '핵심 내용'들이다.

    그런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는 "윤미향이 합의 내용을 우리에게 알려주지 않았다"고 했다. "10억엔이 일본에서 들어오는 걸 윤미향만 알고 있었다"고도 했다. 윤 의원이 외교부의 사전 설명을 듣고도 피해자들에겐 알려주지 않았다는 것이다. 윤 의원은 "소녀상 철거, 불가역적 해결, 10억엔 출연 등이 빠진 채 들었다"고 해명했었다. '핵심 내용'은 못 들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외교부 문건에는 "10억엔 출연"을 알렸다고 명시돼 있다. 당시 합의의 핵심은 일본 정부 예산으로 10억엔을 출연해 일본의 책임을 분명히 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윤 의원이 핵심 내용을 감추고 거짓말까지 한 것이다.

    윤미향 정의연 대표는 위안부 합의 발표를 강하게 비난했다. 그 '공적'을 인정받아 민주당 비례대표 의원도 됐다. 그런데 할머니들에게 써야 할 돈 1억원을 개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가 드러나 재판에 넘겨졌다. 후원금으로 갈비 사 먹고 마사지 받고 과속 과태료도 냈다. 이런 파렴치 사건인데도 기소된 지 13개월 만에야 재판이 열렸다. 부동산 비위 의혹까지 제기됐지만 민주당은 출당만 해 의원직을 유지해 줬다. 지금도 의원 배지를 달고 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취임 직후 위안부 합의에 대해 "중대한 흠결이 확인됐다" "새롭게 협상"이라며 사실상 합의를 파기했다. 임기 내내 '반일(反日) 몰이'를 국내 정치에 이용했다. 그러더니 작년 1월 갑자기 "(그 합의가) 양국 정부 간 공식 합의였다는 사실을 인정한다"며 하루아침에 입장을 180도 바꿨다. 정말 부끄러운 일이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07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