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아이가 행복입니다] [우리 아이 튼튼하게] 하루에 배변 10번 하더라도 정상 체중이면 병 아니에요

    백정현 우리아이들병원장·소아청소년과 전문의

    발행일 : 2022.05.27 / 특집 A2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아기가 무른 변을 보거나 변을 보는 횟수가 잦다고 무조건 설사로 판단하지는 않아요. 영·유아의 경우 하루 배변 양이 체중 1㎏당 10g 이상일 때 설사로 보는데요. 10㎏ 아이가 하루에 100g 이상의 변을 보면 설사라고 해요. 5세 이하 영·유아에게서 발생 빈도가 가장 높다고 알려진 로타바이러스나 감기를 일으키는 아데노바이러스 등으로 인한 설사는 탈수로 이어지기 때문에 약물 치료를 받는데도 설사가 계속된다면 병원에 가서 수액 치료 등을 받아야 해요.

    만성적으로 설사를 하는 경우도 있어요. 이를 '기능성 설사'라고 하는데, 하루 10회까지도 변을 볼 수 있어요. 통상 첫 번째 대변은 양이 많고 형태가 있는데, 두 번째부터는 조금씩 지리는 변을 반복해요. 이때 만약 아이가 본인의 나이에 맞는 정상 신장과 체중을 보인다면, 이를 병이라고는 보지 않아요.

    이런 설사는 주로 먹는 것과 연관이 돼요. 너무 많은 섬유소 섭취는 대장의 활동을 활발히 해 변의 양을 늘릴 수 있어요. 지방과 지방산은 각각 위와 대장을 통과하는 시간이 느린데요. 이 때문에 저지방 식사를 하면 음식이 빠르게 소화돼 설사를 할 수 있어요. 시중에서 파는 과일 주스도 주의해야 해요. 주스 속에 첨가된 효소가 과당을 분해하는데 이 과당이 소장 안으로 수분을 많이 끌어들여, 변이 묽어지기 때문이에요. 하지만 집에서 과일을 직접 갈아 만든 주스는 효소 첨가 과정을 거치지 않기 때문에 괜찮답니다. 그러니 아기가 묽은 변을 너무 자주 본다면, 섬유소 섭취를 적당하게 조절해 주고 식단에서 지방의 양을 조금 늘려주세요. 그리고 과당과 수분의 섭취를 줄여주고요.
    기고자 : 백정현 우리아이들병원장·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81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