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6·1 지방선거] 송철호 "해상풍력으로 일자리 32만개"… 김두겸 "그린벨트 풀어 산단 조성"

    김주영 기자

    발행일 : 2022.05.27 / 영남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울산시장 후보 인터뷰

    6·1 지방선거 울산시장 선거에선 재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송철호(73) 후보와 울산 남구청장을 지낸 국민의힘 김두겸(64) 후보가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송 후보는 노무현 정부에서 장관급인 국민고충처리위원장을 지냈다. 그는 2018년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김 후보는 20년간 지역에서 정치를 하며 잔뼈가 굵은 울산통이다.

    [민주당 송철호]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후보는 25일 본지 인터뷰에서 "노동자 도시 울산에서 일 잘하는 시장 후보에게 한 번 더 기회를 달라"며 얘기를 시작했다. 그는 "울산에서만 30년간 선거에 출마해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안다"며 "지난 4년간 시장을 하며 시작한 울산의 변화를 완성하게 해달라"고 했다. 그는 또 "지난 23년간 상대 정당의 전임 시장들은 부자 도시의 달콤함에 취해 미래를 대비하지 않았다"며 "저는 그동안 울산경제자유구역과 5대 특구 지정,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건설, 광역철도, 트램 등을 추진해 미래 먹거리를 마련했다"고도 했다.

    대표 공약으로는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건설과 철도 중심 교통 체계 구축을 꼽았다. 송 후보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 '바다 위 유전(油田)'이라고 한 부유식 해상풍력은 말 그대로 울산의 미래 먹거리"라며 "원전 9기에 맞먹는 9GW 해상풍력단지를 울산 앞바다에 건설해 일자리 32만개를 만들겠다"고 했다. 또 "지하철이 없어 불편한 울산의 대중교통은 동남권 순환 광역철도와 도시 트램을 운행해 개선하겠다"고 했다.

    그는 이들 공약이 최근 감소한 울산 인구를 늘리는 대책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울산 인구는 2015년 말 120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21년 112만명으로 8만여 명이 줄었다. 그는 "조선업 불황 등으로 일자리가 줄어든 것이 인구 감소의 가장 큰 원인"이라며 "수소경제 등 미래 신산업 일자리를 만드는 한편 인구 정책을 총괄하는 부서를 꾸려 육아·교육·대학 등 여러 분야에서 종합적으로 대응하겠다"고 했다.

    송 후보는 김 후보의 그린벨트 해제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공약에 대해선 부정적 의견을 보였다. 송 후보는 "일자리를 어디서 창출할 것이라는 구체적인 계획 없이 그린벨트부터 해제하자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다"며 "그린벨트 해제는 보조적 개념이지 이를 목표로 정책화하는 것은 주객을 혼동한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김두겸]

    김두겸 국민의힘 울산시장 후보는 25일 본지 인터뷰에서 "살맛 나는 울산을 만들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남구청장 8년, 지방의원 12년 등 20년간 지역에서 시민들과 부둥켜 뒹굴고 현장의 고민과 씨름하며 '울산 사나이'로 성장했다"며 "그 사나이가 고향 울산을 다시 잘살게 만들려 나섰다"고 했다. 그는 "만나는 시민마다 울산에 부족한 의료, 교육, 쇼핑시설을 갖춰 달란 얘기를 많이 한다"며 "힘 있는 여당 시장이 이런 요구를 현실로 만들 수 있다"고 했다.

    김 후보는 남구청장 시절 구청에 전화 한 통이면 기술자가 고장 난 전기 제품이나 수도 등을 고쳐주는 OK생활민원처리 제도를 만들었다. 악취가 나던 도심 하천인 여천·무거천도 복원했다. 공업용수를 공급하던 선암저수지는 공원으로 가꿨다. 김 후보는 "울산을 잘 아는 만큼 시민이 가려운 곳, 필요로 하는 것을 콕 집어 해결하겠다"고 했다.

    그는 개발제한구역인 그린벨트 해제를 중심 공약으로 내걸었다. 울산의 그린벨트 해제율은 약 38%로 전국 7대 권역 평균 59.4%에 못 미친다. 그는 "상대적으로 과도한 그린벨트를 형평에 맞게 해제하고 그 부지에 첨단산업단지와 쾌적한 주거단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첨단산업단지엔 ICT·바이오·에너지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신기술 기업을 유치해 인재와 청년이 몰려오게 할 것이라고 했다.

    김 후보는 송 후보의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건설 공약에 대해선 "울산은 현재 절박하다"며 "기술 수준이나 경제성 등에서 실험 단계인 사업으로 일자리 32만개를 만든다는 건 시민을 현혹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추진 중인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에 대해서도 "부산은 가덕도 신공항을, 경남은 신항만을 챙겼는데 울산엔 어떤 이익이 있냐"고 했다. 그는 "울산을 살리려면 울산에 맞는 차별화된 해법이 필요하다"며 "울산이 잘하는 제조업은 고도화하고 첨단산업을 키워 산업 수도 울산의 저력을 되살릴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주영 기자
    본문자수 : 222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