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코로나 대응 긴급사용승인 法개정 주도

    선정민 기자

    발행일 : 2022.05.27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김승희 복지장관 후보자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김승희(68·사진) 전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출신이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식약처장에 임명됐고, 이듬해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당선됐다. 이번 코로나 사태 대응에 도움이 된 긴급사용승인제도 도입을 위한 법 개정을 지난 2017년에 주도했다. 이 제도는 신종 감염병 출현 시 신규 진단 시약과 검사법을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사회복지문화분과 자문위원을 지냈다. 의원 시절인 2019년 보건복지위 국감에서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과 관련, 문재인 당시 대통령의 기억력을 언급하며 "건망증이 치매 초기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발언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서울 출생으로 경기여고, 서울대 약학과와 동 대학원을 나와 미 노터데임대에서 화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29년간 의약 당국에서 일하면서 식약처 최초 여성 국장, 차장 등을 거쳤다. 임명되면 식약처장 출신 첫 복지부 장관이 된다.
    기고자 : 선정민 기자
    본문자수 : 50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