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윤미향, 위안부 합의 사전에 알았다… 과거 해명은 허위"

    이세영 기자

    발행일 : 2022.05.27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韓辯, 2015년 외교부 문건 공개

    박근혜 정부가 2015년 12월 한·일 위안부 합의 직전에 윤미향 무소속 의원(당시 정대협 대표)과 수차례 면담하면서 합의 내용과 진행 상황 등을 알렸다는 내용이 담긴 외교부 문건이 26일 공개됐다.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은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동북아국장-정대협 대표 면담 결과(일본군위안부 문제)' 등 4건의 문건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외교부 A 동북아국장과 윤 의원은 2015년 3월 9일, 3월 25일, 10월 27일, 12월 27일 등 4차례 면담했다. 3월 9일 면담 문건에선 'A 국장은 윤 대표를 면담하고 일본군위안부 문제 관련 △한일 간 협의 동향 △위안부 피해자 중 기(旣) 사망자에 대한 보상 문제 △피해자 의견 수렴 △금년 정대협 활동 계획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기록돼 있다.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2020년 5월 기자회견에서 "2015년 한·일 합의 당시 10억엔이 일본에서 들어오는 걸 (윤미향) 대표만 알고 있었다"고 폭로했고 당시 윤 의원은 '합의 전날 연락받았지만 핵심 내용은 빠졌다'는 식으로 해명했다.

    한변은 이날 "윤미향씨는 박근혜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들이나 피해자 지원 단체의 의견을 묻지도 않고 일본과 합의했다고 비난했다"며 "왜 그런 허위 이야기를 했는지 알 수 없다"고 윤 의원을 비판했다.

    이날 공개된 다른 문건들에선 A 국장이 한·일 위안부 합의 전날인 12월 27일 윤 의원을 만나 '금번 합의 내용에 일본 정부의 책임 통감, 아베 총리 직접 사죄·반성 표명, 10억엔 수준의 일본 정부 예산 출연(재단 설립) 등 내용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던 것으로 돼 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외교부가 면담 과정에서 비공개 합의 내용은 발표 전에 전혀 알려주지 않았다는 사실이 분명해졌다"며 "악의적 보도에 대해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기고자 : 이세영 기자
    본문자수 : 95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