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사진] 청와대 본관 내부도 개방… 무궁화실에 걸린 영부인들

    오종찬 기자

    발행일 : 2022.05.27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시민들이 2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무궁화실에 걸린 역대 영부인 사진을 관람하고 있다. 이날부터 영부인 집무실과 접견실로 쓰이던 1층의 무궁화실과 인왕실, 2층에 있는 대통령 집무실 등 청와대 본관 내부가 시민들에게 공개됐다. 위 줄 왼쪽부터 프란체스카 도너(이승만·이하 괄호 안은 당시 대통령 이름), 공덕귀(윤보선), 육영수(박정희), 홍기(최규하), 이순자(전두환) 여사, 아래 줄 왼쪽부터 김옥숙(노태우), 손명순(김영삼), 이희호(김대중), 권양숙(노무현), 김윤옥(이명박), 김정숙(문재인) 여사의 사진이다.
    기고자 : 오종찬 기자
    본문자수 : 29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