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젠 사키, 방송 정치평론가로 변신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발행일 : 2022.05.26 / 사람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백악관 대변인 떠나 열흘만에 진보 성향 MSNBC로 옮겨

    젠 사키<사진> 전 백악관 대변인이 공직을 떠난 지 열흘여 만에 TV 방송사로 자리를 옮겼다. 미 진보 성향 방송사 MSNBC는 24일(현지 시각) 성명을 내고 사키 전 대변인이 올가을부터 활동하게 된다고 밝혔다. 오는 11월 중간선거와 오는 2024년 대선을 앞두고 본격 정치 평론가로 활동하게 됐다.

    사키 전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국무부에서부터 백악관에 이르기까지 정부에서 일했던 시간은 물론 그 이전 전국적인 선거 캠페인 경험은 나의 통찰력과 관점을 강화할 것"이라며 "팩트를 분석하고 문제의 원인을 파악해 그 과정에 약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스트리밍 공간을 만들고 싶다"고 했다.

    사키 전 대변인은 작년 1월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동시에 초대 백악관 대변인을 맡아 1년 4개월간 활동하다가 지난 13일 사직했다. 공화당 일각에선 언론을 상대하는 백악관 대변인이 곧바로 언론사로 돌아가는 것은 이해충돌이란 문제제기도 했었다.
    기고자 :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본문자수 : 49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