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정의선 현대차 회장, 대우家와 사돈 맺는다

    김강한 기자

    발행일 : 2022.05.26 / 사람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정 회장 장녀 진희씨 내달 결혼
    상대는 김우중 회장 조카의 아들

    정의선(52) 현대차그룹 회장의 장녀이자 현대가(家) 4세인 진희(26)씨가 다음 달 결혼한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정 회장의 장녀는 다음 달 27일 서울 강북의 한 교회에서, 김덕중 전 교육부 장관의 손자와 결혼식을 올릴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장관은 김우중 대우그룹 창업자의 형으로 아주대총장 등을 지냈다.

    신랑의 부친 김선욱(58)씨는 MIT 박사 출신으로 아주대 교수를 지내다 에너지·파워 전문벤처기업 네스캡을 창업했다. 당시 국내에서 유일하게 '울트라커패시터(초고용량축전기)'라는 생소한 분야에 뛰어들었다.

    울트라커패시터는 기존 배터리와 달리 수십 초 내에 충전과 방전을 할 수 있는 고용량 축전기다. 이 분야에서 시장 점유율 2위였던 네스캡은 1위 기업인 미국 맥스웰에 인수됐고, 2019년 테슬라는 맥스웰을 2억달러 이상에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예비 신랑·신부 두 사람은 비슷한 시기 미국 동부 지역에서 공부하면서 자연스럽게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맞선을 보지 않고 연애결혼 하는 집안 전통을 이어간 것으로 보인다.

    정의선 회장도 친구의 사촌여동생인 정지선(정도원 삼표그룹 장녀)씨와 1995년 연애결혼 했다. 같은 정씨여서 가족들이 반대했지만, 고 정주영 명예회장이 동성동본이 아니라며 결혼을 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개인적인 사안이어서 구체적으로 확인이 어려운 점을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고자 : 김강한 기자
    본문자수 : 74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