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명작 속 의학] (15) 뭉크의 '침대와 시계 사이에 서있는 자화상'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발행일 : 2022.05.26 / 건강 A2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어머니·누나 잃고 우울증 앓던 화가… 죽음 앞둔 노인 모습 담은 자화상 그려

    에드바르 뭉크(1863~1944년)는 노르웨이 출신 화가다. 양손으로 귀를 막으며 비명을 지르는 '절규'를 그린 작가로 유명하다. 노을 지는 하늘을 배경으로 괴로워하는 인물을 묘사했는데, 뭉크가 절규를 그린 노르웨이 오슬로 언덕에서 보는 석양은 절규 탓에 붉다 못해 핏빛이라고 말한다.

    뭉크는 의사 아들로 태어났다. 아버지는 아내가 죽자 광적인 성격 이상자가 됐다. 그 모습에 어린 뭉크는 가정에서 죽음과 지옥을 느꼈다고 했다. 류머티즘열과 기관지 천식 등에 시달리며 병약했던 그는 어머니와 누나를 어린 나이에 잃으면서 죽음은 항상 내 옆에 있다고 했다. 그는 그림을 피로 그렸다는 말도 남겼다.

    그래서인지 뭉크는 여러 편의 자화상을 남겼는데 모두 우울한 분위기다. 말년에 남긴 '침대와 시계 사이에 서있는 자화상'<사진〉 속 자신은 쇠약한 노인이다. 평론가들은 왼쪽의 시계는 현재를 의미하고, 오른쪽의 침대는 죽어 눕는 공간으로 해석한다. 뭉크가 삶과 죽음의 경계에 있다는 것이다. 검은 나무의 시계는 마치 벽에 세워진 관처럼 보인다.

    문국진 고려대의대 법의학과 명예교수는 "뭉크는 정신분열적 발작과 불안으로 경련을 유도하는 전기충격 치료까지 받았다"며 "인간은 결코 고독, 공포, 죽음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을 스스로 체험하며 그림을 그렸다"고 말했다. 뭉크가 살던 19세기 말은 많은 젊은이들이 죽음의 본질에 관한 문제로 고민했던 시대였기에 그런 그림들이 자연스레 받아들여졌다고 문 교수는 전했다. 뭉크는 당대로서는 장수에 해당하는 81세 생을 마쳤다. 죽음을 생각해야 삶의 의미를 찾게 된다. 죽음과 장수의 절묘한 역설이다.
    기고자 :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83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