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우리도 얼굴 가리겠다" 탈레반의 여성 인권 탄압에 남성 앵커들도 마스크 써

    김수경 기자

    발행일 : 2022.05.26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24일 오후 6시(현지 시각) 아프가니스탄 뉴스 전문 채널 톨로뉴스의 메인 뉴스가 시작되자 남성 앵커가 검은색 마스크로 코와 입을 가린 채 화면에 등장했다. 톨로뉴스에 앞서 1TV 등 다른 방송 뉴스의 남성 앵커들도 지난 22일부터 일제히 검은색 마스크를 쓴 채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작년 8월 아프간을 완전 장악한 탈레반이 모든 여성 뉴스 진행자들에게 눈을 제외한 전체 신체 부위를 가리고 출연하라고 명령한 데 대한 항의의 표시다.

    탈레반은 이달 초 '모든 여성은 공공 장소에서 얼굴을 가려야 하고 어길 경우 벌금형이나 징역형에 처한다'는 내용의 법안을 발표했다. 지난 18일엔 '언론 매체에 등장하는 여성도 얼굴을 가려야 한다'고 했다.

    여성 앵커들은 뉴스 진행의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한 여성 앵커는 "입을 가리고 몇 시간 동안 말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며 "단어를 정확하게 발음해야 하는데 이런 상태로 뉴스를 전달하기는 매우 힘들다"고 미 워싱턴포스트에(WP) 말했다.

    남성 진행자들도 탈레반 정책에 조용한 반기를 들고 나섰다. 카불에 본부를 둔 1TV 뉴스의 앵커 레마 스페살리는 "탈레반의 명령은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 하지만 남성들도 마스크를 쓰고 여성 동료들 옆에 서기로 했다"며 마스크 착용의 취지를 밝혔다. 외신들은 "남성 앵커들의 마스크 착용은 단순한 행동이지만 탈레반 치하에서 엄청난 대가를 치를 수 있는 행동"이라고 우려했다.
    기고자 : 김수경 기자
    본문자수 : 72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